김석윤 감독 "행복 꿈꾸는 사람 이야기"
이민기 "시청자 보기 편할 것"
김지원 "가족애 많이 느껴"
사진=JTBC '나의 해방일지' 제공
사진=JTBC '나의 해방일지' 제공


‘나의 해방일지’가 가슴 따뜻한 이야기를 예고했다.

8일 오후 JTBC 새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자리에는 배우 이민기, 김지원, 손석구, 이엘, 김석윤 감독이 참석했다.

'나의 해방일지'는 견딜 수 없이 촌스러운 삼 남매의 견딜 수 없이 사랑스러운 행복 소생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날 연출을 맡은 김석윤 감독은 “행복을 꿈꾸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성장 드라마는 끝이 없다고 생각한다. 이 드라마가 어른들의 성장 드라마다. 시청자 분들이 감정 이입하면서 공감과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제 모토는 ‘대본을 제대로 구현하는 데 힘을 쏟자’는 것이었다. 작가님의 대본을 충실히 하고자 했다”며 “각 인물 별로 느낄 수 있는 관전 포인트가 있다. 인물들을 보시면 시청자분들이 공감할 부분이 있다. 모든 캐릭터를 곱씹으며 보시다 보면 좋을 것”이라며 감상 포인트를 밝혔다.

‘나의 해방일지’는 캐스팅이 공개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석윤 감독은 “만족스러운 캐스팅이었다. 작품을 기획할 때 이민기 배우와 김지원 배우를 만났다. 사실 이민기는 창희 역에 낙점이 되어 있었다. 이민기는 앞으로 멋진 배역 드라마를 하니까 데뷔 초 살아있는 연기를 시도해봤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이엘 배우에게 모태 솔로 기정이를 부탁했고, 손석구는 구 씨의 양면성을 잘 표현해 줄 거라 봤다”고 설명했다.
이민기 / 사진=JTBC '나의 해방일지' 제공
이민기 / 사진=JTBC '나의 해방일지' 제공
드라마 속 삼 남매 가운데 둘째 염창희 역을 맡은 이민기는 “감독님 작가님을 좋아했다. 그 이후 대본을 봤는데 역할, 해야 할 이야기가 좋았다. 기쁜 마음으로 참여했다. 창희 같은 역할이 오랜만이다. 창희에 대해 순수하고 맑은 부분을 느꼈다”며 출연 계기를 언급했다.

이민기는 “창희는 계획이 없어 보이는 인물이다. 당사자는 계획이 있는데…보통의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시청자들이 편하게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캐릭터를 소개했다.

이민기는 동료 배우들 간의 가족애를 느꼈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천호진 선생님이 아버지 역할이셨다. 살가운 부자 관계는 아니다. 애정을 무관심으로 표현하신다. 아버지가 카메라 밖에서도 아버지처럼 해주셨다. ‘식사 챙기셨습니까’? 여쭤보면 ‘네가 내 밥을 왜?’라고 말씀하셨다. 그 안에서 애정을 느꼈다”고 말했다. 또한 “실제 가족보다 밥을 많이 먹은 것 같다. 삼 남매끼리 투덕거릴 때도 많았다. 그럴 때마다 남매는 이런 건가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김지원 손석구 / 사진=JTBC '나의 해방일지' 제공
김지원 손석구 / 사진=JTBC '나의 해방일지' 제공
삼 남매의 막내 염미정 역의 김지원은 “감독님, 작가님, 배우분들까지 함께해 영광이었다. 촬영 동안에도 많이 배우는 순간이었다. 감독님과 영화에서 뵌 적이 있다. 드라마에서는 어떨까 생각했다. 감독님은 늘 배려해주시고 배우가 감정이 왔을 때 카메라에 담아 주시려고 했다”며 김석윤 감독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염미정은 무채색의 인물이다. 말 수도 없고 그렇지만 안에는 강렬한 불씨가 있다고 생각한다. 다른 사람들은 지나칠 수 있는 감정을 사유하고 혼자만의 생각을 가지고 있는 친구다. 혼자만의 생각을 하려면 저녁 고요한 시간에 깨어 있어야 한다. 나랑 닮은 것 같더라. 세상에 나만 남아있는 느낌을 좋아한다. 미정이는 용기도 있는 친구”라고 소개했다.

또 “구 씨와는 미스터리 관계이다. 동질감을 느끼면서 관계가 시작된다. 그런데 대인관계에 대해 피로감과 고민을 가진 친구다. 서로 나누면서 느끼는 감정이 진솔하고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시청을 독려했다.

구 씨 역의 손석구는 “감독님 전작 배우들이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고 하더라. 대본 역시 진짜 같은 이야기였다. 원래도 갈망했던 시나리오라 고민 없이 선택했다”고 말했다.

손석구는 “감독님께서 많이 조언해 주셨다. 진짜 이야기를 많이 하고 또 감독님이 숫자로 이야기를 많이 하신다. 감정에 대해 ‘5정도’, ‘6정도’ 그렇게 말씀하시면 이해가 되더라. 굉장히 수학적이고 과학적인 작품이다. 감독님과의 호흡은 10점 만점에 10.38을 주겠다”며 웃음 지었다.

이어 “구 씨는 있어도 없는 사람이다. 자기 주변을 그렇게 만들었다는 것이 부럽다. 근데 그 안을 미정이가 들어온다. 처음에는 좋지 않았을 거다. 자신이 만들어 놓은 경계를 허물고 아예 무너져 버리게 만든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엘 / 사진=JTBC '나의 해방일지' 제공
이엘 / 사진=JTBC '나의 해방일지' 제공
마지막으로 삼 남매의 장녀 염기정 역의 이엘은 “기정이가 굉장히 현실 밀착형 인물이다. 푼수 끼도 있고 덤벙거리는 모습을 감독님과 만들고 싶었다”고 출연 배경을 밝혔다.

이어 “삼 남매의 장녀이지만, 서툰 인물이다. 궁금하거나 생각이 나면 뭐든지 전투적으로 부딪히는 캐릭터다. 기정이에게 사랑은 해방이라 생각한다”며 인물을 설명했다.

이엘은 “집에서 밥을 먹는 장면이 많다. 그 안에서 많은 말을 하진 않지만, 연기가 아닌 것 같았다. 실제 가족과 밥을 먹는 느낌이었다. 가족애를 느꼈다”며 촬영 당시를 회상했다.

한편, '나의 해방일지'는 오는 9일 10시 30분 첫 방송 된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