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예 /사진제공=SBS
선예 /사진제공=SBS


선예가 그룹 원더걸스 완전체 컴백에 대해 언급했다.

오는 6일 방송되는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선예가 스페셜 MC로 등장한다.

이날 선예의 등장에 母벤져스는 "애가 셋이나 있는 게 맞냐", "너무 예쁘다" 며 감탄을 쏟아냈다. 母벤져스는 선예에게 가요계에서 빼놓을 수 없는 '엔딩 요정' 포즈도 전수받았다. 이에 토니母는 원조 아이돌 선예를 위협(?)하는 엔딩 포즈를 선보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세 딸의 엄마인 선예는 "막내딸에게 가수의 DNA가 흐른다"며, 영락없는 딸 바보 면모도 선보였다. 하지만 "막내가 가수 하겠다고 하면 어떻게 할 거냐"는 질문에는 의외의 대답을 내놓아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선예는 "가족들이 보고 싶지 않냐"는 질문에 "보고 싶어서 눈물이 난다"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서장훈이 남편이 아니라 아이들 때문에 우냐고 되묻자 망설임 없이 "아이들"이라고 답해 10년 차 부부다운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다고.

수많은 팬들이 손꼽아 기다리는 '원더걸스 완전체 컴백'에 대한 질문에는 "저도 기대하고 있다"며 입을 열었는데, 모두의 관심을 모은 선예의 답이 과연 무엇이었을까.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