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이현./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조이현./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조이현이 로몬과 로맨스 호흡에 대해 말했다.

10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배우 조이현과 화상인터뷰로 만났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되어 구조를 기다리는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함께 손잡고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로, 동명의 웹툰을 시리즈화한 작품. 극중 조이현은 어떠한 순간에도 냉철한 반장 남라 역을 맡았다.

극중 로몬과 풋풋한 로맨스 케미를 선보인 조이현. 그는"로몬과는 웹드라마 '복수노트' 작품으로 함께 출연한 적이 있다. 그때는 로몬과 붙는 장면이 없어서 직접적으로 부딪힌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로몬이 처음부터 나한테 '슬의생' 재밌게 보고 있다고. 스포일러해달라고 하면서 먼저 말을 걸어줬고, 동갑이라 빨리 친해졌다. 로몬이 성격이 다정하고 친구를 챙겨주는 성격이라 촬영 할때도 내가 지치면 옆에서 많이 도와줬다"고 말했다.

키스신 비하인드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조이현은 "로몬과 키스신에서 17번의 NG가 났다. 내가 눈을 감고 다가가는 건데 입술을 못 찾아서 계속 인중에다 뽀뽀를 하더라"며 "코멘터리 영상에서 내가 미안하다고 하니까 로몬이 '나는 좋아'하고 말한 게 화제가 됐는데, 로몬이 그렇게 말한 이유는 기가 죽어있는 나에 대한 배려였다. 내가 계속 실수하니까 너무 죄송스러웠는데, 로몬이가 상황을 업 시켜주려고 그렇게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즌2에 기대는 없을까. 조이현은 "시즌2 이야기가 많이 거론 된다는 걸 들었다. 시즌2를 하게 된다면 너무 좋을 것 같은데, 하게 된다면 절비들과 사람들과의 대립이나 절비들끼리의 대립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