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방타운' 이종혁/ 사진=JTBC 캡처
'해방타운' 이종혁/ 사진=JTBC 캡처


배우 이종혁이 큰 아들 탁수의 근황과 함께 티격태격 부자 케미를 뽐냈다.

14일 방송된 JTBC '해방타운'에서는 이종혁, 허재, 장윤정, 신지수, 윤혜진이 가족의 대운을 바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종혁은 "배우자에게 대운이 들어오면 제가 좀 쪼들리지 않나. 내 대운이어야 '나 이종혁이야. 봤지?'라고 할 수 있다"며 허세를 위해 자신의 대운을 택했다고 설명했다.

허재는 "나도 본인 대운을 하고 싶지만 아내한테 혼날 것 같아서 배우자 대운을 선택하겠다"고 말했다. 윤혜진은 "내가 대운인 게 마음이 편하다"고 했고, 신지수는 "이미 배우자는 운이 되게 좋은 것 같다"며 자신과 결혼했기 때문에 배우자의 운이 좋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혜진도 "이미 대운"이라며 공감했다.

본인 대운과 자식 대운 중에서는 모두 자식의 대운을 선택했다 김신영은 "허재 감독님은 이미 자식 대운이 있다"며 허훈, 허웅이 프로농구 인기투표 1, 2위를 차지했다는 소식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허재는 쑥스러워하며 "누군 1등 안 해봤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김신영은 "이종혁 아들 탁수가 배우 꿈을 꾸고 있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이종혁은 아들이 연극영화과에 합격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종혁은 "아들이 이제 연기자가 될 거니까 서로 기사 안 나게 조심하자고 하더라"고 밝혔다. 그러자 장윤정은 "아빠 사고 치지 말라고 하는 거냐"며 놀랐다. 이종혁은 "그래서 내가 너나 사고치지 말라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