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선, '골목식당' 종영에
"믿기지 않아, 아쉽다"
"조보아와 제일 먼저 연락"
배우 정인선/ 사진=H&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정인선/ 사진=H&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정인선이 과거 자신이 고정 출연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4일 오후 정인선은 텐아시아와의 화상인터뷰에서 자신의 작품 활동에 되돌아보던 중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언급했다.

그는 "많은 분들이 '골목식당'에서 일을 열심히 하고 공감을 잘하고 싹싹하고 착한 친구로 나를 기억해주시는 것 같다"며 "그러니 ('골목식당' 타이틀이) 어떻게 싫을 수가 있겠나. 너무 좋다"고 밝혔다.

정인선은 '골목식당'에 대해 "저한테는 뜻깊은 작품이었다. 모든 활동과 작품에서 배우는 게 많았지만 '골목식당'은 '인간 정인선의 전과 후'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나를 더 좋은 사람이 될 수 있게 키워준 프로그램이다"고 말했다.

이어 "프로그램이 끝날 때 제일 먼저 조보아와 연락을 했다. 서로 '기분이 너무 이상하다'고 얘기를 많이 했다"며 "만나서도 '골목식당' 이야기를 하며 어안이 벙벙했다. 아쉽다"고 털어놨다.

그는 또 "제작진과 백종원 대표님, 김성주 선배님이 어떻게 골목을 살려오는지를 봐왔으니까 많은 분들도 기억해주실 거라 생각한다. 더 좋은 프로그램에서 제작진과 선배님들이 더 좋은 영향력을 끼쳐주실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장님들도 '골목식당'이 아니어도 꽃길을 걸으실 거라 믿는다. 백 대표님께서 얼마 전 불러서 맛난 것도 먹고 이야기도 나눴는데 '더 좋은 시작을 위해서 이별을 하는 거'라고 말씀하셨다"며 "김성주 선배님도 새해 인사를 주고 받으면서 '골목식당' 이야기를 하셨다. 태양 사진을 보내주셨는데 배경화면으로 해놨다"고 변함 없는 팀워크를 설명했다.

정인선은 "지금도 사실 많이 아쉽다. 끝이라는 게 안 믿기고 적적하다"며 "프로그램은 끝나도 백 대표님이 남긴 어록과 좋은 영향력을 그대로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