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2' 스틸컷./사진제공=MBN
'돌싱글즈2' 스틸컷./사진제공=MBN


이창수와 김은영 커플이 동거 마지막 밤 격한 언쟁을 벌이며 ‘눈물 사태’를 일으킨다.

오는 1월 2일 방송하되는 MBN 예능 ‘돌싱글즈2’ 11회에서는 ‘돌싱 빌리지’에서의 합숙을 통해 서로를 동거 상대로 선택한 윤남기X이다은 ‘남다른 커플’, 이덕연X유소민 ‘덕소 커플’, 이창수X김은영 ‘쌈싸라 커플’의 동거 마지막 이야기와 최종 선택이 공개된다.

이창수, 김은영 커플은 최종 선택을 코앞에 둔 동거 마지막 날 밤 심상치 않은 기류를 형성하다 급기야 날밤을 지새운다. 앞서 두 사람은 동거 첫날부터 김은영의 ‘남사친’에 대한 견해 차이로 언쟁을 벌인 바 있고, 지난 방송에서도 김은영이 이창수 아버지 앞에서 술을 자제하지 않아 이창수의 심기를 불편케 하기도 했다.

이날 동거 하우스에 단둘이 남게 된 두 사람은 그동안 서로에게 섭섭한 점을 토로하던 중 점차 목소리가 커진다. 결국 이창수는 “그런 얘기는 실례라고 생각한다”고 날을 세우고, 김은영도 “할 만큼 했어, 오빠도”라며 차갑게 답한다. 잠시 후 김은영은 짐을 싸기 시작하고, 서러운 듯 눈물을 펑펑 쏟는다.

제작진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쌈싸라 커플’의 동거 마지막 날 모습을 지켜보던 4MC가 냉랭한 분위기에 안절부절못하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과연 이창수X김은영 커플이 여러 갈등과 위기를 극복하고 최종 선택에서 웃을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윤남기X이다은 커플의 최종 데이트와 늦은 새벽까지 이어진 속 깊은 대화 현장, 이덕연X유소민 커플의 마지막 밤 솔직한 포차 데이트가 이어지며 세 커플의 최종 선택 결과가 공개된다.

‘돌싱글즈2’ 11회는 오는 1월 2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