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도의 디렉팅 편애
유재석X하하 버럭
"노사연 이무송이냐"
'놀면 뭐하니' 토요태/ 사진=MBC 제공
'놀면 뭐하니' 토요태/ 사진=MBC 제공


MBC ‘놀면 뭐하니?+’ 유재석과 하하가 라도의 디렉팅 편애에 버럭한 모습이 포착됐다. 라도는 토요태의 메인 보컬 미주를 위한 1대 1 디렉팅과 극강의 온도차(?) 리액션으로 유재석과 하하의 원성을 샀다고 해 폭소를 자아낸다.

오늘(11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에서는 토요태(유재석, 하하, 미주)의 데뷔곡과 곡명이 최초 공개된다.

토요태 유재석, 하하, 미주는 라도의 디렉팅에 따라 녹음을 진행했다. 음악에 진심인 유재석과 하하의 모습에 감탄사를 쏟아냈던 라도는 토요태의 메인 보컬 미주의 노래를 듣고 지금까지와 비교할 수 없는 리액션으로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라도는 “목소리 너무 이쁘다”며 말을 잇지 못했고, 하하는 “라도가 정확하게 짚었네”라며 미주의 목소리와 딱 맞는 파트를 구성한 라도의 실력에 깜짝 놀랐다. 미주를 위해 라도는 함께 노래를 부르며 1 대 1 디렉팅을 하기도.

이에 유재석은 “우리랑 너무 달라”, “듀엣곡 하니?”, 하하는 “노사연, 이무송이야?”라며 끓어오르는 질투심을 드러냈다는 전언이다. 공개된 사진 속 유재석이 나란히 선 미주와 라도를 보고 놀란 모습이 포착돼 폭소를 자아낸다.

또한 토요태의 데뷔곡에 제대로 과몰입한 하하의 모습도 공개된다. 유재석은 “너의 음악세계를 오늘 다 본다”며 20년 동안 보지 못한 하하의 새로운 모습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놀면 뭐하니?’는 오늘(11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