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세, 전혜진, 이경훈, 이상우(왼쪽부터) /사진제공=TV조선
오정세, 전혜진, 이경훈, 이상우(왼쪽부터) /사진제공=TV조선


배우 오정세, 전혜진, 이강훈, 이상우 등이 드라마 '엉클'로 뭉쳤다. 믿고 보는 배우들이 한국식 B급 코미디로 풀어낸다. 이들은 유쾌하고 상쾌한 가족 이야기를 전달한다.

9일 드라마 TV조선 새 토일미니시리즈 '엉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오정세, 전혜진, 이경훈, 이상우, 이시원, 황우슬혜와 지영수 감독이 참석했다.
'엉클' 연출을 맡은 지영수 감독 /사진제공=TV조선
'엉클' 연출을 맡은 지영수 감독 /사진제공=TV조선
'엉클'은 누나의 청천벽력 이혼으로 얼떨결에 초딩 조카를 떠맡은 루저 뮤지션 삼촌의 코믹 유쾌 성장 생존기를 그린다. 드라마 '나인룸' '순정에 반하다'를 연출한 지영수 감독과 '내 생애 봄날' '히어로' 등을 집필한 박지숙 작가가 '엉클'로 의기투합했다.

이날 지영수 감독은 "'엉클'은 루저라고 해야하나. 낙오자 인생을 살던 삼촌이 동네로 이사와서 위기에 빠진 누나와 조카를 구하는 생존기를 그렸다. 주변 사람을 변하게 하고 자신도 성장하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오정세 /사진제공=TV조선
오정세 /사진제공=TV조선
'엉클'은 동명의 BBC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 지영수 감독은 "리메이크 제안을 제가 한 건 아니다. 리메이크 되는 작품을 제가 제안 받았다. BBC 원작은 B급 코미디에 더 취중되어 있는 드라마다"며 "한국 제작 '엉클'은 B급 코미디 정서에 한국적인 정서를 담아서 폭넓은 시청자를 타깃으로 제작했다"고 했다.

'엉클'을 통해 첫 주연을 맡은 오정세. 그는 극중 이혼 후 난데없이 나타난 누나 왕준희(전혜진 분)로 인해 조카 민지후(이경훈 분)를 책임지게 인물인 왕준혁을 연기한다. 오정세는 "기분 좋고 따뜻한 드라마였다. 저와 맞닿아 있는 부분이 있다. 준혁이는 철없는 친구이면서도 따뜻함을 가진 친구다. 이 친구랑 어떤 여행이 될지 모르겠지만 함께 여행을 해보고 싶어서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전혜진 /사진제공=TV조선
전혜진 /사진제공=TV조선
오정세는 아직 완성된 '엉클'을 보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현장에서 재밌게 찍었는데 완성된 건 아직 못 봤다. 시청자분들과 같은 마음인 설렘으로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준혁이의 매력은 철이 없지만 그 안에 따뜻함을 가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혜진은 극중 왕준희로 분한다. 왕준희는 폭력적인 남편과 12년 만에 이혼 후 아들 민지후(이경훈 분)와 함께 순탄치 않은 인생 2막의 도전하는 인물. 그는 "'엉클'은 결이 조금 다른 코미디라고 생각했다. 오정세 배우 얘기를 들었을 때 '딱이구나' 싶었다. 그래서 믿고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상우 /사진제공=TV조선
이상우 /사진제공=TV조선
오정세, 전혜진은 '엉클'을 통해 첫 호흡을 맞췄다. 전혜진은 "편하더라. 대본에 다 있는 것들인데 '애드리브인가?' 싶을 정도로 잘 맞았다. 편하게 같이 했다"고 이야기 했다. 오정세는 "전혜진 배우가 옆에 있음으로 인해 심적으로 되게 든든하고 안정감이 들더라. 완전 무장한 특전사가 도와주는 느낌이었다"며 "극중에서 엄마이자 누나였기에 기댐이 있었다. 현장에서도 큰 힘이 됐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상우는 로얄스테이트에 거주 중인 사별남인 주경일을 맡았다. 그는 "'엉클' 대본을 재밌게 봤다. 제 역할 분량이 많지도 않아서 편하게 잘 할 수 있을 것 같았다"며 농담했다. 그러면서 "연기 잘하는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기대가 많이 됐다. 감독님께서 (김)소연이랑 '순정에 반하다'라는 드라마를 같이 했었다. 그때 감독님 좋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감독님과 일하는 것도 기대가 됐다. 그래서 결정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오정세, 전혜진, 이강훈(왼쪽부터) /사진제공=TV조선
오정세, 전혜진, 이강훈(왼쪽부터) /사진제공=TV조선
이상우가 연기한 주경일은 외모, 피지컬, 성격을 모두 갖춰 인기가 많은 인물. 이상우는 "오랜 기간 쉬면서 살이 올랐던 상태였다. (주경일은) 인기 1위를 위해 살이 찌면 안 됐다. 골프 연습 하면서 살을 뺐다"며 "스위트한 매력은 원래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MC를 맡은 박경림은 "천서진(김소연)도 이해해주느냐"고 물었다. 이상우는 "그건 괜찮다. 서로 1위니까 이해해준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오정세는 "'엉클'은 '유쾌 상쾌 통'으로 표현할 수 있다. 무언가가 부족하지만 매력이 있다. 준혁이도 어설프지만 매력이 있다. 그만큼 궁금한 드라마"라고 귀띔했다. 전혜진은 "오정세 씨가 극중 가수다. (노래와 춤을) 기대 해주시면 될 것 같다. 주말에 저희 드라마와 함께 따뜻하게 연말을 잘 보내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엉클'은 오는 11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