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스의 국가대표"
유재석, 리정 오마주?
김종국, 인연에 '당황'
'런닝맨' / 사진 = SBS 제공
'런닝맨' / 사진 = SBS 제공


'런닝맨'에 모니카, 아이키, 리정, 허니제이가 출연한다.

14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대한민국 최고의 댄서들과 함께한 가장 힙한 레이스가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대한민국 댄스 열풍의 주역이자, 댄스 크루의 리더인 모니카, 아이키, 리정, 허니제이가 게스트로 출격했다. 유재석은 "이 분들이 대한민국 댄스의 국가대표"라며 열렬히 환호했는데. 세트 맛집 '런닝맨'답게 초호화 스케일의 무대와 조명, 역대급 공연까지 더해져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매회 멤버들의 의상이 화제 되고 있는 만큼, 이번 댄서 의상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유재석의 리정 오마주 룩은 동네 약수터 룩으로 둔갑하는가 하면, 양세찬은 은갈치 두건으로 한껏 멋을 부렸지만 퇴계 이황 룩으로 전락해 웃음을 선사했다. 하이패션의 종결자 지석진은 다소 난해한 기저귀 룩으로 멤버들에게 지적을 받기도 했다.

게스트들은 댄스 실력 못지않은 현란한 입담으로도 활약했다. 경연 비하인드를 거침없이 밝히자, 멤버들도 "우리도 몇몇은 미세한 스크래치가 있었다"라며 '런닝맨' 비하인드 폭로 토크까지 끌어냈다. 또, 한 게스트는 "김종국이 밥을 사준 적 있다"라며 과거 인연을 공개했고 당황한 김종국이 "어디서 본 적 있다"라며 말까지 더듬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은 게스트들과 멤버들이 크루를 결성해 대결하는 레이스로 꾸며졌는데 댄스와 예능을 모두 사로잡을 1등 크루는 14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