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22일 방송 출연
인성, 이경규 혼도 쏙 빼놓은 예능 활약 예고
'편스토랑' SF9 인성, '규라인'으로 입성 /사진=KBS2 제공
'편스토랑' SF9 인성, '규라인'으로 입성 /사진=KBS2 제공


'편스토랑' SF9 인성이 이경규도 놀랄 예능 활약을 펼쳤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100회 특집 '라면 전쟁'이 계속된다.

이날 공개된 VCR 속 이경규는 흡사 홍콩 영화의 주인공 같은 모습으로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바로 영화 '영웅본색'을 패러디한 '라면본색'의 주인공 규윤발로 분한 것.

영화인이자 예능 대부 이경규는 '편스토랑'에서 '규플릭스' 코너를 통해 매번 새로운 영화 패러디 콘셉트로 메뉴 연구를 하며 웃음을 주고 있다. 이번 영화는 '영웅본색'. 주윤발은 아니지만 주윤발처럼 선글라스를 착용한 '규윤발' 이경규의 능청스러움에 '편스토랑' 스튜디오는 웃음바다가 됐다는 후문이다.

이어 규윤발의 동생들이 등장했다. 영원한 오른팔 이윤석, 외국어 능력자 존, 그리고 규라인의 새 얼굴 SF9 인성이다.

앞서 몇 차례 '편스토랑' 스페셜MC로도 활약했던 인성은 이날 이경규에게 자신을 "라면을 사랑하는 SF9 행동대장"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경규와 SF9 멤버 로운의 인연을 강조하며 "로운을 제치고 내가 나왔다. 페이가 내가 더 맞는다"고 솔직 발언을 해 큰 웃음을 줬다.

인성의 거침없는 발언에 예능 대부 이경규도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에도 인성은 "좋아하는 라면은 꼬꼬땡면"이라며 이경규의 시그니처 라면을 꼽거나 영화 '영웅본색'의 주제가를 흥얼거리는 등 예능 활약을 이어갔다. 단, 의욕이 앞선 인성의 계속된 활약에 이경규가 갑자기 "그만 좀 해"라고 발끈한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