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최진실 딸' 최준희, 루프스병 재발 "스테로이드 약 용량 늘려"('둔히')


배우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18일 최준희의 유튜브 채널 ‘둔히’에 ‘부산 브이로그 , 브랜드 준비 , 먹방 , 겟레디윗미 , 복학생 , LCT’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화장을 끝낸 최준희는 캐리어를 끌고 남자친구의 차를 타고 학교로 향했다. 최준희는 "방학식이고 수능도 끝나서 그런지 반에 친구들도 많이 안 왔더라. 사실 학교에 친구가 없기도 하지만, 고등학교 생활이 끝난 게 행복했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루프스병이 재발해서 스테로이드 약 용량을 살짝 늘렸다”고 근황을 전했다.

방학 통지서와 성적표를 받은 최준희는 남자친구의 차로 돌아와 "성적표를 받았는데 남자친구가 제 성적표를 보고 조금 놀라더라"라며 머쓱해했다.

그러면서 의외의 먹성을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많은 분들이 제가 44kg까지 빼고 소식하고 못 먹는 줄 아시는데 그래도 라면 5봉지 이상은 먹는다"라고 고백했다.

올해 스무살인 최준희는 과거 루푸스병 투병으로 인해 급증한 체중을 44kg 가량 감량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는 지난해 2월 배우를 준비하며 와이블룸과 전속계약을 체결했으나, 3개월 만에 계약을 해지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