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맑음 정성호 부부 / 사진=경맑음 인스타그램
경맑음 정성호 부부 / 사진=경맑음 인스타그램


개그맨 정성호 아내 경맑음이 출산 후 심경을 전했다.

경맑음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결혼하고 아이 다섯을 낳으며 저희 부부는 많은 걸 잃어버렸어요"라며 운을 띄웠다.

이어 "친구도 잃었고 둘이 연애할 때 즐기던 취미생활도 잃었고 둘이 손잡고 맛집 데이트도 절반을 잃었고 일의 연장선이라는 회식은 할 수도 없고 오붓한 둘만의 사랑도 잃어버렸나 ㅎㅎㅎㅎ"라고 했다.

또한 "아이들을 다 키우고 누릴 수 있는 지인들을 만나는 시간은 꿈도 안꿉니다 ㅋㅋ 그리고 남편을 자꾸 불러대며 밥먹자 커피마시자 라고 전화하는 지인은 제가 다 끊어냅니다 ㅋㅋㅋㅋ"라며 "애 챙기고 와이프 챙기고 가족 챙기는 사람은 언제나 welcome 이예요"라고 전했다.

경맑음은 "이런게 행복이지라고 생각했던 나의 생활의 많은걸 내려놓는 시간들에 더할 복이 더욱 더해졌고 잃어버린 게 내 삶의 외로움이 아니라 이 삶이 행복이라는 걸 오빠는 잃은게 아니라 축복이라고 느껴본 사람만이 알 수 있다고 백번을 말해도 아는 사람만 알 수 있데요"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새벽에 수유하고 기저귀 던져가며 아침에 던져놓은 기저귀를 돌돌 말아가며 잠도 설치고 오빠는 일도 해야하고 낮과 밤이 없이 머리만 닿으면 틈틈이 자고 있어요"라며 "서로서로 도우며 살아가고 우리 아이들이 엄마 아빠처럼 살고 싶다고 말 할 수 있게 열심히 살아가고 살아가려고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경맑음은 지난 2010년 개그맨 정성호와 결혼, 다섯 아이를 육아 중이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