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이하늬
/사진 = 이하늬


배우 이하늬가 출산 7개월 만에 선명한 11자 복근으로 시선을 강탈했다.

이하늬는 15일 "주일 낮 운동하는 호사를"이라며 "디톡스 7일 하고 나니 빡센 스케줄하고도 컨디션은 최고네요. 요대로 1월은 보식 잘해서 잘 안착해야겠어요! 화이팅 우리모두의 1월!"이라고 적고 운동 중인 모습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선명한 11자 복근의 이하늬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하늬는 지난해 6월 출산해 7개월된 딸을 키우고 있는데, 이 가운데 선보인 11자 복근이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하늬는 오는 18일 개봉을 앞둔 영화 '유령'에서 박차경 역을 맡았다. 이하늬는 쥰지 역의 배우 설경구와 맨몸 격투신을 비롯해 각종 액션을 소화해 화제를 모았다.
/사진 = 이하늬
/사진 = 이하늬
'유령'은 1933년 경성, 조선총독부에 항일조직이 심어놓은 스파이 '유령'으로 의심받으며 외딴 호텔에 갇힌; 용의자들이 의심을 뚫고 탈출하기 위해 벌이는 사투와 진짜 '유령'의 멈출 수 없는 작전을 그린 이야기.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