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아티스트컴퍼니
/사진 = 아티스트컴퍼니


배우 임지연의 '더 글로리' 속 딸 예솔과 함께 밝은 미소를 보였다.

14일 임지연의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너무 예쁜 연진과 예솔 모녀. 예솔아. 이 구두가 무슨 색인지는 중요하지 않아! 더 중요한건 그게 몇 개가 되건 넌 다 가질 수 있다는 거고. 연진·예솔 모녀는 넷플릭스 '더 글로리'에서 만나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임지연과 아역배우 오지율이 함께 손을 잡고 뒤에 위치한 카메라를 바라보며 환한 미소를 띄웠다. 극중 박연진과 하예솔 모녀의 다정한 모습이 눈길을 끈다.

한편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문동은(송혜교 분)이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를 그린 작품이다. 현재 넷플릭스 방영 중이다.

임지연이 맡은 박연진은 고등학교 시절 문동은에게 학교폭력을 가해한 주동자다. 그늘 한 점 없이 완벽해 보이는 일생을 살아왔지만, 부메랑이 되어 자신의 목을 조여오는 문동은에 양심의 가책 없이 맞서는 인물이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