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맘' 이지현, 끝이 안 보이는 육아…母보다 유튜버 믿는 딸 말렸는데


걸그룹 쥬얼리 출신 이지현이 일상을 공유했다.

이지현은 14일 "이 아이 어떡하죠? 옆에서 그렇게 하지 말라고 머리 엉킨다고 말렸는데 어떤 유튜버가 이렇게 하면 컬이 생긴다고 했다며. 엄마보다 유튜버를 신뢰하더니만"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토요일은 외할머니집 오는 날이라 결국 빗 달고 외할머니집 와서 꼬리빗으로 한 가닥 한 가닥 풀었어요ㅋㅋㅋ #엄마말좀듣지 #똥인지된장인지먹어봐야하는아이 #육아 #방학 #끝이안보여요"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지현의 딸 모습이 담겼다. 이지현의 딸은 머리카락이 빗에 엉킨 모습. 외할머니집으로 이동하는 날이기에 빗에 머리카락이 엉킨 채로 차를 타고 이동해 시선을 끈다.

이지현은 2번의 이혼 후 홀로 1남 1녀를 키우고 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