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 무서웠던' 강수정, "젓가락질 고쳐, 욕먹기 싫었다" 고백


'악플 무서웠던' 강수정, "젓가락질 고쳐, 욕먹기 싫었다" 고백
'악플 무서웠던' 강수정, "젓가락질 고쳐, 욕먹기 싫었다" 고백
사진=강수정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사진=강수정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강수정이 방송 활동을 하며 젓가락질을 고쳤다고 밝혔다.

강수정은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맛있는 도쿄 미식여행 / 샤브샤브 vs 스키야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샤브샤브집에 들렀던 강수정네 가족은 다음으로 스키야키집을 찾았다. 강수정은 "조명이 이쪽이 더 좋다"며 남편과 자리를 바꿔앉으며 '유튜버 면모'를 드러냈다.

강수정 부부는 아들에게 소고기를 더 많이주며 아들을 챙겼다.

이어 계란덮밥을 먹었다. 강수정은 "잔열로 계란을 익히듯이 안 익히듯이 재빠르게 해서 나온다"며 "부드럽고 맛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원래 우리나라에서는 밥그릇을 들고 먹으면 혼나지만, 여기서는 숟가락을 안 준다. 젓가락으로 밥 먹으려면 가볍고 작은 밥그릇을 들고 먹는 것도 괜찮다. 어쩔 수 없다"라고 설명했다.

강수정은 악플로 인한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강수정은 "내가 원래 젓가락질을 잘 못했다"라며 "그런데 방송 때문에 고쳤다. 방송에 젓가락질이 많이 잡혀서 욕먹기 싫었다. 지금은 아주 잘한다"고 말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