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원미♥추신수, 털옷과 명품의 조합…새해 첫 부부샷 "복 많이 받으세요"


추신수 아내 하원미가 새해 인사를 전했다.

하원미는 1일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며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하원미와 추신수의 모습이 담겨있다. 하원미는 모피옷을, 추신수는 명품브랜드 니트를 입었다. 부부의 뛰어난 비주얼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추신수와 하원미는 2002년 결혼, 슬하에 2남 1녀를 두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