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퍼 도끼 / 사진=텐아시아DB
레퍼 도끼 / 사진=텐아시아DB


래퍼 도끼(본명 이준경)가 약 3억 원의 세금 체납에 이어 1000만 원의 건강보험료도 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1일 국민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에는 4대 보험료 고액·상습 체납자 명단이 공개됐다. 게재된 명단에는 도끼가 포함됐다.

도기는 2018년부터 2019년까지 1666만 원의 건강보험료를 체납, 2020년과 2021년 2년 연속 인적사항이 공개됐다. 체납액 기준이 2021년이기에 액수는 더 올라갔을 것이라 예상이다.

건강보험공단은 1000만 원 이상의 건보료를 1년 이상 납부하지 않은 이들에 대해 일정 기간 자진 납부와 소명의 기회를 준 뒤 명단을 공개하고 있다. 건보료를 낼 여력이 있지만, 내지 않는다고 판단되는 이들이 명단 대상이다.

도끼는 앞서 지난달 15일 국세청이 공개한 고액·상습 체납자 6940명의 명단에도 포함됐다. 체납액은 종합소득세 등 5건 총 3억3200만 원 수준이다.

한편, 이번 명단에는 ‘꿈에’, ‘그대 내 맘에 들어오면은’ 등의 노래로 1980년대 인기를 끈 조덕배 역시 올라와 있다. 2021년 말 기준 체납액은 총 3239만 원.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