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뮤 이수현,165만 유튜브에게 보내는 마지막 글...서프라이즈 알림이 울릴때까지


악뮤 이수현이 유튜브 활동을 잠정적으로 중단한다.

22일 이수현은 개인 계정에 '복떵이들 사랑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마지막 영상으로 찾아왔다"라고 말문을 연 이수현은 누구보다 열심히 유튜브를 운영해온 이유를 솔직히 고백해 이목을 모았다.

그는 "(팬들에게) 저의 말과 행동, 생각들이 어떤 과한 필터나 편집에 걸러지지 않고 가장 순수하고 솔직한 모습을 그대로를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진짜 본 모습으로 팬들과 소통하는 게 목표였기 때문에 조회 수나 구독자 수도 크게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이수현은 "그만큼 유튜브 촬영은 일로 생각하지 않고 늘 즐겁게 촬영했다"라며 지금껏 응원을 보내준 구독자에게 고마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이수현은 유튜브 활동을 쉬며 긴 휴식기를 보낼 예정이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