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다해, 이효리./사진=텐아시아DB
배다해, 이효리./사진=텐아시아DB


가수 배다해가 이효리에 감탄했다.

배다해는 19일 "동물보호운동 9년쯤 됐을 2012년, 효리 언니를 처음 만났고 정말 구세주가 나타났다 생각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보다 진정성 있게 생명존중, 인식 개선을 위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고뇌하고 애쓰며 살아가는 연예인은 지금까지도 본 적이 없다. (진짜 찐이야 이 언니…)"라며 "보이는 곳이든 보이지 않는 곳이든 십여 년 동안 쉬지 않고 동물의 생명권 보호를 위해 두 발로 뛰는 그를 정말 온 맘 다해 응원하고 축복한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이다해 채널
사진=이다해 채널
그러면서 "이효리 '캐나다 체크인' 안 본 사람 아무도 없게 해주세요. 눈물 대 폭발"이라고 tvN 예능 ‘캐나다 체크인’에 대한 관심을 요청했다.

배다해는 해당 글과 함꼐 '캐나다 체크인'을 시청하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캐나다 체크인'은 10년 넘게 유기견 봉사를 꾸준히 해온 이효리가, 새로운 가족의 품으로 해외 입양 보낸 개들을 만나기 위해 캐나다로 떠나는 여정이 담긴 프로그램. 지난 17일 첫 방송됐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