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필리핀 팬베이스, 태풍 '날개' 피해 지역 '후원 물품' 기부


방탄소년단(BTS) 정국의 필리핀 팬베이스가 태풍 피해 후원 물품을 전하며 훈훈함을 안겼다.

최근 태풍 '날개'가 필리핀 남부 지역을 휩쓴 가운데 방탄소년단 정국의 현지 팬 베이스 '골든 얼라이언스 필리핀'(Golden Alliance PH)가 따뜻한 온정의 손실을 나눴다.

'골든 얼라이언스 필리핀'은 트위터 계정을 통해 태풍 피해에 따른 현물 기부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골든 얼라이언스 필리핀'에 따르면, 태풍 '날개'의 피해를 입은 필리핀 코타바토 주, 민다나오 섬에 쌀, 식료품, 담요, 수건, 속옷으로 구성되어 있는 키트를 전달했다.

또 '골든 얼라이언스 필리핀'은 앞으로도 멈추지 않고 선행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덧붙이며 나눔과 실천의 귀감이 됐다.

특히 '골든 얼라이언스 필리핀'은 이전에도 다양한 선행을 통해 정국의 선한 영향력을 전파해 오고 있다.

'골든 얼라이언스 필리핀'은 작년 슈퍼 태풍 '라이'의 피해를 입은 네그로스 옥시덴탈주 시팔레이에 쌀, 물, 국수, 커피, 통조림 및 양초 등이 담긴 기부 물품 100팩을 방탄소년단 정국의 이름으로 배포, 현지 적십자사 'Philippine Red Cross'(필리핀 레드 크로스)에 현물 기부도 진행했다.

또 '골든 얼라이언스 필리핀'은 태풍 '고니'와 '밤꼬'로 인한 피해 지역을 돕는 성금 기탁와 위생 키트 및 담요, 쌀, 통조림 제품, 국수, 비스킷, 생수 등 기부 물품을 전달했다.

'골든 얼라이언스 필리핀'은 탈(Taal) 화산 폭발 사태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필리핀 적십자사에 기부 물품을 방탄소년단 정국의 이름으로 전한 바 있다.

이와 함께 '골든 얼라이언스 필리핀'은 마닐라 동물원에 남아있는 유일한 코끼리 '말리'에게 식량과 장비를 기부했고 이에 필리핀 시장은 "K-팝 아이돌 방탄소년단 전정국 필리핀 팬클럽 '골든 얼라이언스 PH'가 마닐라 동물원 코끼리 말리를 위해 식량과 장비를 기부 해주신 것에 감사드립니다" 라며 감사의 인사를 직접 SNS를 통해 전해 이목이 쏠린 바 있다.

한편, 정국의 글로벌 팬들은 꾸준한 기부와 자선 활동에 자발적으로 발 벗고 나서며 모범적인 팬덤 문화의 본보기가 되어 전세계에 많은 귀감이 되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