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하이패션 그 자체 'Jimin: Fashion Icon'


방탄소년단 지민이 첫 눈에 사랑에 빠지게 하는 마법같은 아름다움으로 팬과 대중들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방탄소년단 공식 네이버 포스트,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민의 포토폴리오 ' Me, Myself, and Jimin - ID : Chaos'의 비하인드 사진과 스케치 영상이 공개됐다.

지민은 벨벳 가운과 로우컷 상의를 입고 등장, 첫번째 챕터에 대해 ''생각하고 있는 저만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고뇌도 하고 생각도 많고 고민하고 걱정이 있으면서도 조금은 외로운 내면의 모습들을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부서진 마네킹들을 소품으로 나른하고 자연스러운 모습 속 치명적인 매력을 선보였다.

패셔니스타의 정석인 흰티와 청바지를 완벽하게 소화해 감탄을 자아내며 유니크한 왕관과 글리터 메이크업, 인조 타투 등으로 화려함을 더한 두번째 챕터는 "오랜만에 해보는 시도인데 화장도 좀 진하게 하고 예전에 저희가 많이 보여줬던 '화양연화' 시리즈의 정제되지 않은 모습의 소년(을 표현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나름대로 생각하는 터프한 부분들을 나눠서 보여드리고 싶었고, 그냥 조금 더 멋있는 모습들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라며 모노톤의 맞춤 수트와 페도라, 서스펜더 스타일링으로 품위있고 클래식한 매력에 묵직한 마초의 섹시함을 더했다.

지민이 가장 공을 들였다는 블랙 앤 화이트의 마지막 챕터에서는 "'마네킹을 이용해서 저 안의 다른 모습들을 단순하고 심플하게 표현해 보고 싶다' 거기서 시작해서 여기까지 오게 됐다"고 전했으며 3D 프린팅으로 제작된 가면과 마네킹으로 현대적이면서도 차가운 느낌의 세트장 속 핫한 몸매가 특히 압권이다.

독보적 패션 소화력과 콘셉트 표현력, 카메라 셔터 세례를 부르는 완벽한 포즈 및 표정 연기 등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여심을 강타한 지민은 앞서 포토북 공개와 함께 폭발적 주목을 받아 화제를 일으켰다.

미국 한류 매체 올케이팝은 "나는 BTS를 잘 모르지만 이사람은 하이 패션 모델의 얼굴을 가지고 있다", "첫눈에 사랑에 빠졌어", "이 남자는 너무 섹시해", "놀랍도록 아름다워", ''차원이 다른 미모와 카리스마'' 등 팬뿐만 아니라 일반인까지 사로잡은 생생한 반응을 집중 보도했다.

또 'Jimin: fashion icon'이라고 전한 영국 스포티파이, 싱어송라이터이자 프로듀서 애쉬튼 다빌라를 비롯한 슈퍼모델, 배우, 가수, 스포츠 선수, 인플루언서 등 여러 유명인들의 관심을 모으는 등 지민은 '페르소나'를 주제로 한 이번 포토북에서 다양한 내외면의 아름다움으로 감탄을 모으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