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우림 父 "지나친 관심…곤란스러워"
고우림♥김연아 오는 10월 결혼식
일부 대중 '남편감 논쟁'…예비 시부, 속앓이
고우림 김연아 / 사진=텐아시아DB
고우림 김연아 / 사진=텐아시아DB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김연아와 포레스텔라 고우림이 결혼을 앞두고 있다. 피겨 여제 김연아의 결혼 소식. 사람들의 눈은 고우림의 가족들로 향했고, 관심은 부담으로 이어졌다.

최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지난 11일 고경수 목사(고우림 부친)가 대구 계명문화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2022년 이주민과 함께하는 추석 축제'에 참석했다. 이날 고 목사는 "아들과 부자지간이 틀어질 지경"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나친 관심 탓에 뭐라고 답하기 곤란하다는 대답. 피겨 여제를 며느리로 맞는 예비 시댁의 상황이다.

김연아와 고우림은 오는 10월 결혼식을 앞두고 있다. 3년 간의 열애를 마무리, 많은 이들의 축복 속에 미래를 약속했다. 김연아는 명실상부 국내 최고의 스포츠 스타 중 한 명이다. 김연아와 결혼을 약속한 이에게 쏟아진 스포트라이트는 당연할 수도

다만, 고우림의 가족은 다를 것. 처음 느껴봤을 주목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말 한마디에도 온갖 이슈를 낳고 있다. 결혼이라는 기쁜 소식을 제치고 배경만을 집중하는 사람들. 행복하기를 바란 예비 시아버지의 마음은 곪아가고 있다.
김연아 고우림 / 사진=텐아시아DB
김연아 고우림 / 사진=텐아시아DB
고우림 집안에 대한 루머는 다양했다. 앞서 고 목사는 확인되지 않은 이야기에 답답함을 토로하기도. 고 목사는 "결혼 발표 이후 아들(고우림)이 너무 상처를 많이 받았다"라고 고백했다. 고우림림의 집안에 대한 지나친 관심이 화근이었다.

재벌설, 김연아의 고급 주택 선물 등 설왕설래가 오갔다. 루머에 대해 고 목사는 "교회도 임대이고 우리 이름으로 된 집도 없다"라며 "유튜브에 연아가 대궐 같은 집을 사줬다는 둥 그런 말이 나오는데 정말 사실이 아니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결혼 전에 집을 사려고 했는데 때를 다 놓쳤다. 결혼하고 나서 집을 사면 그런 소리를 들을까봐 그냥 있는 그대로 살려고 한다. 유튜브에 사실이 아닌 이야기가 진짜인 것처럼 나가니까 아이(고우림)가 굉장히 속상해 했고, 그러니까 정말 마음이 아팠다"고 전했다.

예비 시부의 행복한 자랑은 과시로 오해 받았다. 아들의 결혼을 기쁜 마음으로 전한 것이 눈총을 받은 것. 결혼 날짜나 상견례 이야기가 사람들의 입방아에 올랐다. 김연아와의 결혼에 모든 것이 조심스럽던 고우림의 입장에서는 또 다른 부담이 됐다. 이후 고 목사는 며느리와 아들을 위해 결혼에 관한 어떤 입장도 전하지 않고 있다.

백년해로의 길을 걷게 된 두 사람. 둘의 사랑보다 배경에 관심이 쏠리는 모양새다. 말 한마디 행동 하나가 조심스러워지는 이유다.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결혼식. '남편감이 맞냐?'는 일부 대중의 지적질이 김연아, 고우림은 물론 가족들까지 속앓이하게 만들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