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에서 가족과 시간 보내"
집밥 먹방도 보여줘
인플루언서 겸 유튜버 프리지아 / 사진=텐아시아DB
인플루언서 겸 유튜버 프리지아 / 사진=텐아시아DB


인플루언서 겸 유튜버 프리지아가 유튜브 방송을 재개했다.

프리지아는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free 지아'에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프리지아는 "안녕 프링이들(프리지아 구독자 애칭). 정말 보고 싶었다. 쉬는 동안 프링이들이 DM(다이렉트 메시지)보낸 걸 봤다. 뭔가 프링이들이랑 소소하게 이야기한 게 그립더라"라고 운을 띄웠다. 프리지아가 자신의 채널에 영상을 올린 것은 지난 1월 이후 5개월만이다.

이어 "우리 TMI(Too Much Information)도 많이 이야기하고 그러지 않았느냐? 프링이들 단체 대화방에도 들어가고 싶었는데 용기가 안 나서 그러지 못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프리지아는 "하여튼 난 부산에 가서 가족들이랑 시간을 보냈다. 집을 이사하기도 했다. 배우고 싶었던 것들도 배웠다. 그중에 유화도 있었다. 유화는 프링이들이랑 같이 하고 싶어서 아껴놨던 거다"라며 그간의 생활에 관해 이야기했다.

그는 "다음 주 유화 클래스를 가기 전에 수업에 필요한 재료들을 사고, 또 얼마 전에 예쁜 화병을 샀다. 프링이들은 보면 알 거다. 내가 SNS에 올렸었다. 그 화병에다 꽂을 예쁜 꽃을 살 거다. 프링이들이랑 밥 먹으면서 대화도 할 거다. 그런 소소한 나의 일상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프리지아는 말을 마치고, 문구점을 찾았다. 그는 문구점에 나열된 제품들을 구경하며, 유화용 붓과 물감을 구매했다. 프리지아는 이후 "내가 오늘 메이크업도 핑크 핑크 하게 했다. 핑크한 꽃이 있었으면 좋겠다"며 꽃집에 들렀다. 프리지아의 말과 같이 분홍색 꽃을 샀다. 꽃을 들고 한껏 포즈를 취하기도.

유화 재료와 꽃을 산 프리지아는 뭉치(반려견)와 산책을 나섰다. 프리지아는 "프링이들 우리 뭉치 오랜만이지 않냐? 지금 뭉치가 좋아하는 간식을 사러 간다. 날씨가 너무 덥다. 뭉치는 털이 있어 더 덥겠다"라며 일상을 공유했다.

드디어 집에 들어온 프리지아. 그는 "밖에 진짜 덥더라"라며 자신이 사 온 물건들을 소개했다.

프리지아는 모든 일정을 마치고 집밥 먹방을 보여줬다. 그는 "마트에 갔는데 옛날 소시지가 정말 먹고 싶더라"라며 맛있게 한 입 베어 물었다. 또한 "내가 엄마가 안 계실 때 밖에서 먹거나 시켜 먹는다. 이런 집밥이 그리웠다"며 감격했다.

프리지아는 코로나19에 걸린 후기도 이야기했다. 그는 "2주 정도 목이 아팠다. 원래 따뜻한 차 이런 거 절대 안 마신다. 근데 꿀물 차도 마시고, 씹어먹는 비타민도 먹었다. 목에 칼이 있는 느낌이었다"며 생생하게 전달했다.

프리지아는 식사를 마치고 프링이들에게 마지막 한마디를 했다. 그는 "나의 소소한 일상을 보여줬는데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다. 프링이들을 만나서 정말 반가웠다. 보고 싶었다. 이만 영상을 끝내보겠다. 또 만나자"라며 마무리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