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그룹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 뮤직


그룹 방탄소년단이 활동의 '두 번째 챕터'를 맞이했습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4일 유튜브 채널 방탄TV '찐 방탄회식'를 통해 당분간 단체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개별 활동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방탄소년단이 사실상 해체하는 것이 아니냐고 추측을 내놓기도 했는데요. 이에 소속사 빅히트 뮤직은 "방탄소년단은 팀 활동과 개별 활동을 병행하는 새로운 챕터를 시작하게 된다. 멤버 각자가 다양한 활동을 통해 성장하는 시간이 될 것이고, 향후 방탄소년단이 롱런하는 팀이 되기 위한 자양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를 위해 레이블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 역시 '팀 해체'와는 확연히 선을 그었는데요. 정국은 라이브 방송을 통해 "개인 활동을 하는 거지 방탄소년단을 안 한다는 게 절대 아니다. 영상을 보셨던 분은 알겠지만 모르실 수도 있어서 해체할 생각이 없다. 단체 스케줄 많이 남았고 앞으로도 꾸준히 생길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RM도 위버스를 통해 "사실 2인데 1로 돌려 말한 것이 아니다. 1을 1로써 얘기하고 그 과정에 있었던 모든 정서들을 용기와 눈물로 공유하고 싶었을 뿐"이라며 "영상에서 저희가 말한 것이 전부"라고 전했습니다.

방탄소년단은 솔로 앨범 발매, 다양한 아티스트와의 컬래버레이션 등을 통해 '방탄소년단 챕터2'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릴 계획입니다. 이들의 개별 활동은 순차적으로 공개되며, 첫 주자는 제이홉이 될 예정입니다.

방탄소년단이 개별 활동에 더 치중한다는 소식은 방탄소년단의 팬 아미라면 한편으론 반가울 수도, 또 다른 한편으론 아쉬울 수도 있을 텐데요. 텐아시아 홈페이지에서 설문조사에 참여해 당신을 의견을 들려주세요.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