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한의사 남편과 양치할 때도 얼굴 밀착 "연하지만 아빠 같아"[TEN★]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영란이 남편 한창과 금슬을 자랑했다.

장영란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서로 아끼며 서로 사랑하며 서로 배려하며 서로에게 힘이 되어주며 살자. 늘 내편이어서 고마워. 연하지만 아빠 같은 내 남편 #치카치카그램 #아직까지는한결같은남편"이라고 글을 썼다. 장영란은 남편과 함께 양치하는 모습을 찍어 올렸다. 양치 중에도 깨가 쏟아지는 부부의 모습이 미소를 자아내게 한다. 남편이 보낸 메시지에는 장영란을 향한 사랑이 가득하다.

장영란은 2009년 한의사 한창과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