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이 울산 단독 콘서트를 찾은 팬들에게 장미 꽃다발을 선물했다.

이번 이벤트는 농림축산식품부와 이찬원이 함께 한 것으로, 팬콘서트에서 꽃을 나누는 이벤트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국내 화훼농가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기획됐다.

앞서 이찬원은 지난 10월과 11월에 서울 및 부산에서 첫 번째 팬 콘서트 ‘찬스 타임(Chan’s Time)’을 성료한 바 있다. 그는 공연마다 폭발적인 라이브 실력과 뛰어난 입담, 완벽한 비주얼을 뽐냈다. 또, 그는 매번 콘서트마다 깜짝 팬서비스를 준비하며 팬들을 설레게 하기도 했다. 이에 이찬원은 서울 공연을 통해 자작곡 팬 송 ‘참 좋은 날’을 처음 공개해 팬들을 감동하게 했다.
이번 울산 공연에서는 팬들을 위해 로즈골드 빛 장미꽃다발을 준비해, 공연장 출구에서 스태프가 일일이 장미 꽃다발을 나눠준 것. 더욱이 꽃다발에는 ‘꽃에는 힘이 있다’라는 문구가 쓰여 있어, 꽃을 통해 힘과 사랑을 전달하려는 이찬원의 진심이 보였다는 후문이다.

부케챌린지는 작년 3월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화훼농가를 위한 ‘꽃 소비 촉진 캠페인’의 일환으로 유재석, 펭수 등 각계각층의 영향력 있는 유명인 70여명이 릴레이로 꽃과 함께 응원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국내 화훼농가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지난 3일 ‘부케챌린지 2021’ 을 쯔양을 시작으로 새롭게 진행하였다.

한편, 이번 부케챌린지는 쯔양, 광희, 라붐의 솔빈, 이원일 셰프 등 여러 유명인들이 동참해 코로나19의 종식과 일상회복, 화훼농가를 돕기 위한 응원을 이어가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