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작진, 식당 예약 과정 설명
"예약 손님 불편하지 않도록 당부"
"편집으로 인해 불편하게 해 죄송"
'먹보와 털보' 비(왼쪽), 노홍철/ 사진=넷플릭스 제공
'먹보와 털보' 비(왼쪽), 노홍철/ 사진=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먹보와 털보' 제작진이 식당 예약 과정에서 특혜 논란이 일었던 것에 대해 해명했다.

제작진은 14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편집 과정에서 생략된 상황을 설명드리겠다"며 말문을 열었다.

앞서 지난 11일 공개된 '먹보와 털보'에서 노홍철은 제주도에 위치한 인기 스테이크 식당에 전화를 걸어 자신의 정체를 밝히고 넷플릭스 촬영중이라며 예약을 시도했다. 바로 직전 비가 전화했을 땐 "예약 손님이 다 찼다"는 답을 들었으나, 노홍철이 연예인이라는 신분을 밝히자 예약을 할 수 있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은 '연예인 특혜'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제작진은 "아침식사를 하던 중 비가 평소 가고 싶어하던 식당에 가자는 의견이 갑자기 나왔고, 전화로 예약문의를 했으나 당일 예약은 마감이라는 답을 받았다"며 "잠시 후 노홍철 씨가 한번 더 전화를 했고, 기존 예약 손님들 서빙 후에 남는 재료가 있는 경우엔 포장 손님을 받기도 하는데, 식당 내부 테이블이 아닌 야외에 간이 테이블에 앉아도 되겠냐고 제안을 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노홍철씨 통화 직후 제작진이 전화를 드렸고 식사 가능 여부와 함께 촬영 허가 양해를 구했다"며 "전체 맥락이 전달되지 못한 편집으로 인해 시청하시는 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드린 점 정중히 사과 드린다"고 덧붙였다.

'먹보와 털보'는 의외의 찐친인 '먹보' 비(정지훈)와 '털보' 노홍철이 전국을 누비며 각양각색 다양한 여행의 재미를 선보이는 릴랙스한 풀코스 여행 버라이어티다.

다음은 '먹보와 털보' 제작진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먹보와 털보' 제작진입니다.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시는 식당 예약 장면과 관련하여, 편집 과정에서 생략된 상황을 설명드리고자 합니다.

기상 후 아침식사를 하던 중 비가 평소 가고 싶어하던 식당에 가자는 의견이 갑자기 나왔고, 전화로 예약문의를 했으나 당일 예약은 마감이라는 답을 받았습니다. 잠시 후 노홍철 씨가 한번 더 전화를 했고, 기존 예약 손님들 서빙 후에 남는 재료가 있는 경우엔 포장 손님을 받기도 하는데, 식당 내부 테이블이 아닌 야외에 간이 테이블에 앉아도 되겠냐고 제안을 주셨습니다.

노홍철씨 통화 직후 제작진이 전화를 드렸고 식사 가능 여부와 함께 촬영 허가 양해를 구했습니다. 식당 도착 시간 기준으로 재료가 남아있다면 야외 포토존으로 사용하는 테이블에서 가능하지만, 재료가 소진되면 식사를 못할 수도 있다는 점, 예약 손님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개개인의 허락을 구하는 것도 당부하셨습니다.

전체 맥락이 전달되지 못한 편집으로 인해 시청하시는 분들의 마음을 불편하게 해드린 점 정중히 사과 드립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