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혜연의 첫 소개팅 상대
'180cm 훈남 변호사' 정체는?
소개팅 후 뒷이야기
사진=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 방송 화면 캡처


'와카남' 강혜연의 소개팅남 신홍명 변호사가 소개팅 이후 소감을 전했다.

24일 신홍명 변호사는 텐아시아에 TV조선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 출연 소감을 밝혔다.

신변호사는 고려대학교 법학과를 졸업, 현재 법률사무소 화온의 대표 변호사로 활동 중이다. 그간 여러 유명인들의 사건을 담당해 유명세를 탔다.

이에 신변호사는 "방송 출연 경험이 처음은 아니지만 시사나 뉴스가 아닌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돼 너무나 색다른 경험이었다"며 "소개팅 자리라 더욱 긴장됐지만 강혜연 씨가 편하게 대해 주신 덕분에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긴장한 덕에 본래의 내 모습이 많이 나오지 못한 것 같아 아쉬움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미스트롯' 때부터 강혜연 씨를 눈여겨 봐왔는데 실제로 뵙게되어 영광이었다"며 "화면보다 실물이 훨씬 미인이셨고, 무엇보다 얼굴이 정말 작으셨다"고 첫인상을 떠올렸다.

더불어 "방송에서의 모습이 실제 모습과 똑같았다"며 "정말 가식없고 진솔한 분이라고 느껴졌고, 주위에 웃음과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좋은 분이라고 느꼈다"고 전했다.

그는 소개팅 이후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녹화 이후 따로 연락이나 만남은 없었고, 바쁜 일정 속에 부담이 될까 아직 선뜻 직접 연락을 드리지는 못했다"며 "다만 강혜연 씨의 팬클럽 '해바라기'에 입덕하여 묵묵히 응원하려고 한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끝으로 "저는 제가 평범하다고 생각하는데 '훈남 변호사'라고 소개돼 부담이 컸다"며 "작가 분들이 좋게 봐주신 것 같아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