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윤정, SNS 통해 심경 고백
"언제쯤 나는 푹 잘 수 있는 건가"
/사진=배윤정 인스타그램
/사진=배윤정 인스타그램


안무가 배윤정이 육아 고충을 토로했다.

배윤정은 지난 4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사람이 잠이 정말 중요하다는 걸 아기를 낳고 나서 육아를 하면서 새삼 느끼네요. 진짜 푹 통잠 자고 싶어요"라고 밝혔다.

이어 "언제쯤 나는 푹 잘 수 있는 건가. 누구보다도 잠자는 거 제일 좋아하는 사람이었는데"라고 덧붙였다.

한편 배윤정은 2019년 11살 연하의 축구 코치와 결혼했으며, 지난 6월 득남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