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진재영 인스타그램
사진=진재영 인스타그램


배우 진재영이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 잘 굽는 할매가 될거예요"라며 여러 편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명절을 맞아 전을 굽는 진재영의 모습이 담겼다. “적당히를 모르는 여자”라는 진재영의 말 대로 어마어마한 양의 전들이 군침을 일으킨다.

이와 함께 진재영은 “모두 해피 추석 보내세요"라고 덧붙이며 명절 인사를 건넸다.

한편, 진재영은 2010년 4살 연하 골퍼 진정식과 결혼했다. 부부는 현재 제주도에서 생활하고 있다. 또 진재영은 억대 쇼핑몰 CEO로 활약 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