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행복 전도사" 방탄소년단 뷔, 러블리한 추석 인사…'한복 찰떡'


방탄소년단 뷔가 눈부신 조각 미모로 사랑스럽게 추석 인사를 전해 전 세계 팬들에게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9일 유튜브 공식 채널 ‘BANGTANTV(방탄티비)’를 통해 ‘Happy Chuseok Greeting’ 영상을 공개했다.

뷔는 은은한 파스텔 톤의 한복을 입고 등장, 수수한 흑발로 단아한 아름다움을 더했다. 공손히 양손을 모으고 시종일관 온화한 미소를 머금고 따뜻한 에너지를 발산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멤버 별로 한 명씩 돌아가면서 소원을 말하기로 하며, 첫 주자인 뷔는 장난꾸러기 같은 표정으로 “제 소원은 윤기형의 소원이 이루어지는 것입니다”라는 재치 넘치는 답변으로 팬들과 멤버들을 미소 짓게 했다.

결국 모두 옆에 서 있는 멤버들의 소원이 이루어지기를 빌었고, 마지막 제이홉은 아미의 소원이 이루어지는 것을 바란다고 훈훈하게 답했다. 멤버들은 “댓글로 적어주면 그 소원이 다 이루어질 것”, “그게 다 우리가 원하는 것”이라고 전했고, 이를 지켜보던 뷔는 자신이 뜻한 바를 이룬 듯 만족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좋습니다”라고 마무리해 즐거움을 안겼다.

이어서 뷔는 “추석만큼은 아미 여러분, 맛있는 음식 많이 드시고 요즘 다 함께 모이기는 어려운 시기잖아요. 아쉽지만 가족, 친척분들과 통화나 메신저로 안부 인사를 나누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라고 사랑스러운 인사로 마무리를 지었다.

팬들은 “태형이 덕분에 모두가 행복해졌다. 역시 행복 전도사”, “방역 수칙도 챙기는 태형이 최고다”, “한복 입은 태형이 한 폭의 그림 같아. 꽃보다 아름답다는 말은 이럴 때 쓰는 건가 봐”, “사랑스러운 태형이 보니 벌써 소원이 이루어진 느낌이다”라며 뜨겁게 반응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