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방탄소년단 진


방탄소년단(BTS) 진이 UN총회에서 미래문화 특사로서 강렬한 존재감을 빛냈다.

방탄소년단은 20일 오전(한국시간 오후 9시)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해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서 연설자로 나섰다.

방탄소년단이 UN총회에서 연설하는 것은 2018년과 2020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며, 올해는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참석했다.

멤버들과 함께 등장한 진은 작은 얼굴에 또렷한 이목구비, 정갈하게 넘긴 흑발, 단정한 흰 셔츠와 검정 슈트를 입고 댄디하면서도 격식을 갖춘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 잡았다.
'특사' 방탄소년단 진, UN총회서 희망의 메시지…"'로스트' 아니라 '웰컴' 제너레이션"
미래세대를 이야기하기 위해 이곳에 왔다는 RM의 연설을 시작으로 일곱 멤버가 한 명씩 돌아가며 연설을 이어갔다.

진은 신뢰감이 느껴지는 차분한 표정, 정확한 발음, 부드러우면서도 단단한 목소리로 진심을 담은 메시지를 전했다.

진은 세계청년들의 질문과 대답이 담긴 'YouthToday'보드판을 가르키며 "보는 것만으로도 기분 좋은 에너지가 느껴지지 않나요? 지난 2년은 사실 저도 당혹스럽고 막막한 기분이 들 때가 있었는데 그렇더라도 Let's live on! 지금을 잘 살아가자!고 외치는 분들이 있었다"고 전했다.

또 "그런 의미에서 '로스트 제너레이션'이 아니라 '웰컴 제너레이션'이라는 이름이 더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변화에 겁먹기보단 '웰컴'이라고 말하면서 앞으로 걸어 나가는 세대라는 의미에서 말이다"라고 말하며 팬데믹으로 다양한 기회를 잃은 지금의 청년들에게 응원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 깊음 울림을 주었다.
'특사' 방탄소년단 진, UN총회서 희망의 메시지…"'로스트' 아니라 '웰컴' 제너레이션"
이어 공연된 ‘Permission to Dance'는 새롭게 시작되는 세상에서 모두에게 전하고 싶은 웰컴 인사라며 유엔 본부를 시작으로 로비, 청사입구, 잔디광장까지 이어진 밝고 경쾌한 무대를 펼쳤다.

진은 계속되는 이동에도 정확한 박자와 단단하면서도 시원한 목소리, 야외공간까지 가득 채우는 풍부한 음량과 완벽한 퍼포먼스로 무대를 가득 채웠다.

특히 후반부의 진은 잔디광장에서 많은 댄서들과 국제 수화를 활용된 안무를 추면서도 편안하지만 강렬한 고음과 벨팅을 선보이며 밝은 에너지와 행복한 기운을 전달했다.

팬들은 "우리의 유엔총회남. 이번에도 감동이야”, “희망적인 메시지 좋다. 웰컴 제너레이션이라니 너무 좋은 말이야”, “메시지 너무 위로가 된다”, “진이 미모도 딕션도 모두 최고다”, “공식 석상에서 더욱 빛나는 기품있는 미모”, “연설부터 피지컬, 라이브까지 완벽하다”, “저렇게 뛰어다니는데 라이브 너무 잘해”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