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에스파 인스타그램
사진=에스파 인스타그램


사진=에스파 인스타그램
사진=에스파 인스타그램
그룹 에스파의 닝닝이 힙하고 핫한 셀카로 화제다.

4일 에스파 공식 인스타그램에 닝닝의 사진이 여러 장 게재됐다.

사진 속 닝닝은 별모양, 하트 모양, 체리, 아이스크림 모양 스티커를 얼굴에 붙인 모습. 또렷한 이목구비 때문에 '힙'한 느낌이 더해졌다.

특히 닝닝은 '넥스트 레벨(Next Level)' 활동보다 살이 더 빠져 눈길을 끈다. 도드라진 쇄골과 날씬해진 팔뚝 라인, 턱선 때문에 '닮은 꼴'로 알려진 블랙핑크의 제니와 더 닮아 보인다.
사진=에스파 인스타그램
사진=에스파 인스타그램
사진=에스파 인스타그램
사진=에스파 인스타그램
닝닝이 속한 에스파는 지난해 11월 데뷔했다. 에스파는 데뷔곡 '블랙맘바(Black Mamba)'로 K팝 그룹 데뷔곡 뮤직비디오 사상 최단 1억뷰를 기록했으며, 신곡 '넥스트 레벨' 뮤직비디오는 이보다 19일 빠른 1억뷰 달성으로 자체최단 기록을 세웠다.

또 멜론 1등을 비롯해 국내외 주요 음원 차트 최상위권에 랭크되는 등 '슈퍼 루키'의 행보를 보여줬다.

지난 7월에는 레이디 가가, 비욘세, 머라이어 캐리, 저스틴 비버, 아리아나 그란데 등이 소속된 미국 최대 에이전시 CAA와 계약을 맺고 미국 진출을 공식화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