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경호./ 사진제공=스타잇엔터테인먼트
배우 정경호./ 사진제공=스타잇엔터테인먼트


배우 정경호가 스타잇엔터테인먼트에 둥지를 틀었다.

스타잇엔터테인먼트는 7일 "배우 정경호와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01년 영화 '와니와 준하'를 통해 데뷔한 정경호는 영화 '두사부일체', '목포는 항구다', '각설탕', '알 포인트', '달콤, 살벌한 연인', '구타유발자들', '알투비:리턴투베이스', '미쓰백', '구직자들' 등에서 톡톡 튀는 남다른 연기로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또한 영화 이외에도 드라마 '단팥빵', '하얀거탑', '노란 복수초', '원더풀 마마', '더 뱅커' 등 출연하는 작품마다 매력 넘치는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극 몰입도를 증폭시켰다.

연극과 뮤지컬, 중국 드라마와 영화까지 활동 영역을 넓혀온 정경호는 최근, '사랑#해시태그'에서 족발집 사장 역으로 분해 따뜻하고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를 선보였다.

스타잇엔터테인먼트 김다령 대표는 "코믹과 휴먼을 넘나들며 매 작품마다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인 정경호가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잠재된 끼와 재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어 정경호도 "관록의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소속되어 있는 스타잇엔터테인먼트와 한식구가 된 것에 무척 기쁘다. 배우로서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되어 앞으로도 더 다양한 작품을 통해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정경호가 전속계약을 맺은 스타잇엔터테인먼트에는 방송인 이상민, 허재, 세븐, 지숙, 나르샤, 이지애, 공서영, 신아영, 김효진, 김준희, 서유리, 김세희, 조수연, 이유빈, 배우 안내상, 이얼, 우현, 전진기, 홍여진, 오현지, 지수원, 조련, 신승환, 황태광, 한수연, 백승희, 황동주, 손상경, 황바울, 김은영, 박신우, 권영민, 홍준기, 김민영, 한소은, 가수 쿠잉, 작곡가 김건우, 스타일리스트 김우리, 댄스스포츠 선수 박지우, 셰프 서현명, 당구선수 한주희 등이 소속돼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