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장성규가 다이어트 사실을 공개하며 화제로 떠올랐다.

그는 3일 오전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통해 “다이어트 시도, 실패 무한 반복에 지친다 98kg.. 이러다 또 100kg 될라 안되겠다 다이어트 마지막 도전 #살과의전쟁 #마지막도전 #시작합니다 “라는 글과 함께 현재 체중 사진을 올리며 다이어트를 공개 선언했다.

장성규는 한 방송에서 “난 소아비만 출신이다. 4.2kg으로 태어나 쭉 비만이었고 5학년 때는 키 157cm에 76kg이었다. 친구들이 돼지라고 하는 게 콤플렉스였다”고 밝히며 항상 다이어트를 해 왔으나 실패를 거듭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40대를 앞두고 건강을 위해서라도 마지막 다이어트를 결심했다고 전했다.

장성규의 인스타그램을 접한 팬들도 응원의 메시지를 아끼지 않고 있다.

“이제 좀 빼긴 해야겠네요. 다이어트 성공 응원할게요!”, “그러게 요즘 방송 보면 살이 조금 오른 것 같던데 건강하게 다이어트 성공하세요~~”등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장성규는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2’,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 등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김병두 기자 news@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