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수./ 사진=텐아시아DB
지수./ 사진=텐아시아DB


'학교 폭력'을 인정한 배우 지수가 소속사 키이스트를 떠나게 됐다. 10월 사회복무요원 복무를 앞두고 사실상 연예계 모든 활동을 올스톱 한 상황이다.

키이스트는 27일 "지수와의 전속계약이 종료 되었음을 알려드린다"라고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키이스트는 "현재 지수의 활동이 어렵다고 판단했고, 소속사에 더 이상 피해를 주고 싶어 하지 않는 배우 본인의 의사를 존중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현재 '달이 뜨는 강' 관련 소송은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3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수의 학교 폭력을 주장한 글이 게재 돼 논란이 일었다. 글쓴이는 "그는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면서 폭력 뿐 아니라 성희롱, 폭행, 금품갈취 등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고 폭로했다.
MBC 드라마 '앵그리맘' 한 장면./ 사진=지수 인스타그램
MBC 드라마 '앵그리맘' 한 장면./ 사진=지수 인스타그램
이와 관련해 추가 증언이 잇따르자 지수는 3월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 용서받을 수 없는 행동들이다"라고 논란에 대해 인정 했다. 이어 지수는 "저로 인해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무릎 꿇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라고 사과했다.

다음날 키이스트도 "엄중한 사안인 만큼 지수는 모든 활동을 즉각 중단하고 통렬한 반성의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입장을 발표했다. 아울러 출연 중이던 KBS 드라마 '달이 뜨는 강' 하차 소식까지 전했다. '달이 뜨는 강'은 나인우로 주연 배우로 교체하고, 심기일전해 모든 회차를 무사회 마쳤다.

이후 '달이 뜨는 강' 제작사 빅토리콘텐츠는 지수 소속사 키이스트를 상대로 30억 손배소를 제기했다.

지난 26일에는 빅토리콘텐츠 측에서 "지수의 소속사가 손해배상에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지 않다"고 주장하며 "당사가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키이스트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에 대한 첫 번째 조정기일이 지난 20일 있었다. 키이스트는 법률대리인만 보냈을 뿐 회사 측 관계자는 단 한 명도 참석하지 않았다. 적극적으로 손해배상에 임하겠다는 언론보도와 다른 행태를 보여주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한 "조정기일 직전 제출한 준비서면을 보면 키이스트의 이러한 겉과 속이 다른 면이 여실히 드러난다"라며 "키이스트는 '지수의 하차는 사실관계의 면밀한 확인 없이 당사와 KBS의 일방적인 통보에 의한 것이므로 자신들은 계약 위반에 아무런 책임이 없다'고 주장했다"고 꼬집었다.
'달뜨강' 지수./ 사진제공=KBS
'달뜨강' 지수./ 사진제공=KBS
그러면서 "키이스트는 마치 지수의 학폭이 사실이 아닌 양 사실관계를 왜곡하며 당사는 물론 재촬영으로 인해 고통을 감수한 배우, 감독, 작가 및 모든 스텝들에게, 더 나아가 학폭 피해자들에 대한 2차 가해를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제작사는 손해배상액을 지급하지 않고 있는 키이스트를 향해 "지수가 일으킨 사회적 물의와 그로 인한 재촬영으로 인해 입힌 모든 손해에 대해 배우출연계약서의 당사자로서 계약상 책임을 부담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키이스트는 텐아시아에 "소송 중인 사안으로 이런 보도자료를 배포한 거에 대해 유감"이라며 "빅토리콘텐츠 측이 제기한 소송이니 만큼 법원의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지수는 2015년 방송된 MBC 드라마 '앵그리맘'에서 '일진' 고복동 역할을 맡아 얼굴을 알렸다. 이후 여러 드라마에서 활약하며 주연으로 거듭났다.

한편 지수는 오는 10월 사회복무요원 대체 복무를 앞두고 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