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원, 구혜선 맹비난에
진중권 "작가님 작품도 후지다"
미술계 "얄팍한 평가" 비판
구혜선 "누구나 예술가 될 수 있어"
배우 구혜선(왼쪽)와 이규원 작가/ 사진=텐아시아DB,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왼쪽)와 이규원 작가/ 사진=텐아시아DB,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의 미술 활동을 혹평한 '홍대 이작가' 이규원이 역풍을 맞았다. 근거를 들지 않은 비평이 공감을 얻지 못하고 그의 작품도 훌륭하지 않다는 독설을 맞으면서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규원 작가님 작품도 컨셉이 후지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누가 그리든 좋아하는 사람이 있으면 된다. 좋아하는 그림은 돈 주고 살 수도 있는 것"이라며 "팔리는 작품이 꼭 훌륭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안 팔리는 작품이 꼭 훌륭한 것도 아니다"고 적었다.

이어 "연예인들 작품활동이 작가들에게 해가 되는 것도 아니고, 도대체 왜들 거기서 박탈감을 느낀다고 하는 건지"라며 "그림 산 이들이 그저 연예인이 그린 거라 해서 산 것이라면 어차피 그 사람들, 작가들 작품은 안 살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신분제 사회도 아니고 꼭 홍대 나와야 작가 자격이 생기느냐"고 꼬집었다.

앞서 이규원 작가는 지난 6일 팟캐스트 방송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연예인들의 예술 작품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는 "구혜선은 솔직히 말할 가치도 없다. 미술 하나만 봤을 때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다"며 "개인적인 바람은 배우나 했으면 좋겠다. 감독도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미술은 즐기면 좋겠다. 예술적인 재능이 있는 거 같긴 하다. 하지만 백화점에 전시할 수준도 안 되고 취미 미술 학원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배우 구혜선의 작품/ 사진=텐아시아DB, 인스타그램
배우 구혜선의 작품/ 사진=텐아시아DB, 인스타그램
이에 대해 구혜선은 "모든 인간의 삶이 예술이며 모두 예술가가 될 수 있다"며 "예술은 대단한 것이 아니고요. 지금 우리가 이 '시간'과 '공간'에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표현하는 방식일 뿐"이라고 맞섰다.

그는 또 "작가님 덕분에 제 그림을 이렇게 다시 소개해 드릴 수 있어서 기쁘다"며 "나보다 내 그림이 관심 받는 것 몹시 좋아한다"고 쿨한 반응을 보였다.

명확한 근거가 빠진 이규원의 혹평에 다른 작가들도 공감하지 못했다. 미술계에선 "그가 후지다고 말하는 구혜선, 솔비 등의 작품보다 이규원 작가 본인의 평이 더 후지다"며 "전형적으로 후지고 치졸해 평할 필요도 없을 만큼 얄팍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