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상' 논란 속 오늘(13일) 개최
박나래 '참석'→서예지 '논의'
수상 후보보다 많은 관심 쏠려
배우 서예지(왼쪽), 방송인 박나래/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서예지(왼쪽), 방송인 박나래/ 사진=텐아시아DB


'57회 백상예술대상'이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트로피의 향방이 아닌 논란을 일으킨 주인공들의 참석 여부 때문이다.

'백상예술대상'은 수상 후보부터 시상자까지 국내 최고 스타들로 꽉 채우는 종합 예술 시상식이다. 화려한 별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자리이기도 하지만 시상식 그 자체로 높은 권위를 갖는다. '백상예술대상'은 각 방송사 시상식 또는 청룡 영화상, 대종상 등과 달리 드라마부터 예능, 영화, 연극, OTT까지 아우르는 만큼 다양성과 전문성 측면에서 최대 규모의 시상식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오늘(13일) 개최되는 57번째 '백상예술대상'도 이러한 위상에 걸맞는 화려한 라인업을 예고하고 있다. 배우 김수현, 송중기, 이준기, 엄기준, 김소연, 박하선 등 안방극장 흥행 주역들에 스크린에서 맹활약한 설경구, 이정재, 조진웅, 유아인, 변요한, 김혜수, 문소리까지 수상의 영광을 놓고 경쟁한다.

코로나19 여파로 지친 국민들을 웃게 만들어준 방송인 유재석, 신동엽, 이승기, 김숙, 송은이 등 예능상 남녀 후보도 화려하다. 시상자도 봉준호 감독, 배우 고현정, 김희애, 이병헌, 전도연, 강하늘 등 초호화 라인업을 확정했다.
배우 서예지/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서예지/ 사진=텐아시아DB
장르를 불문한 정상급 스타들이 모두 모일 정도로 위상 높은 '백상예술대상'이지만 이번만큼은 다른 이슈에 가려져 있다. 대중의 따가운 눈초리를 받고 있는 배우 서예지, 방송인 박나래가 논란 후 처음 모습을 드러낼 공식석상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특히 배우 서예지의 등장 여부는 최대 관전포인트로 꼽히고 있다. 지난 며칠간 진행된 틱톡 인기상 투표에서 여자부문 1위를 차지했기에 등장 가능성이 높아졌다.

지난 4월 서예지는 전 연인 김정현 조종 논란을 시작으로 학교 폭력, 스태프 갑질, 학력 위조 등 여러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서예지는 소속사 입장문을 한 차례 내놓은 뒤 모든 논란에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그는 자신의 출연작 '내일의 기억' 기자 간담회도 불과 하루 전 불참한다고 통보했다.

그럼에도 투표 시작부터 1위에 올라선 서예지는 신혜선, 김소현 등을 압도적인 격차로 꺾고 '인기상'의 주인공이 됐다. 직접 트로피를 받을 수 있는 상황. 소속사도 참석 여부에 대해 "논의중"이라며 말을 아끼고 있다.
방송인 박나래/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박나래/ 사진=텐아시아DB
이 가운데 성희롱 논란을 일으킨 박나래는 참석을 확정지었다. 그는 이날 전년도 수상자의 자격으로 국민MC 유재석과 함께 무대에 올라 예능상을 시상한다.

박나래는 앞서 한 웹예능에서 속옷만 입은 남자 인형을 보며 남성의 신체 묘사하고 주요 부위를 부각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쏟아지는 비판에 해당 콘텐츠는 폐지되고 박나래가 자필 사과문을 올렸지만 대중의 분노는 사그라들지 않았다.

결국 자신이 출연 중인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눈물로 호소했지만 해당 논란에 관해 경찰 조사를 받은 시점과 겹쳐 진정성을 의심 받고 있다.

두 사람 모두 '백상예술대상'에서 각각의 논란에 대해 언급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많은 이들이 기쁜 마음으로 축하받아야 하는 자리고, 특정인이 주인공이 되어서는 안 된다. 서예지, 박나래의 등장은 본인들도 불편하겠지만 시청자들도 '갑분싸(갑자기 분위기가 싸해지는)' 상황은 펼쳐지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며 볼 수 있다. 이들을 향한 지나친 스포트라이트가 이미 축제에 찬물을 끼얹은 모양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