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정배우
유튜버 정배우


'가짜사나이2' 교관 로건(왼쪽), 정은주
'가짜사나이2' 교관 로건(왼쪽), 정은주
유튜버 정배우가 '가짜사나이2' 교관 로건의 몸캠 사진을 공개해 파문이 일고있다. 정배우의 폭로 이후 '가짜사나이' 제작자인 유튜버 김계란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누가 한 명 죽기를 원하는가"라며 우려를 표했다. 결국 정배우는 로건의 몸캠 사진을 유출한 것이 잘못된 것이었음을 인정하고 공개 사과 방송을 했다.

정배우는 15일 새벽 자신의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로건 교관이 과거 몸캠을 하며 촬영한 사진"이라며 남성의 나체 사진을 공개했다. 중요 부위는 모자이크 처리했으나 상체와 얼굴 등은 그대로 드러났다.

몸캠이란 자신의 중요 부위를 노출하고 음란행위를 촬영하는 것으로, 몸캠 피싱은 이 영상을 해킹해 금전을 요구하는 사기 행각이다.

시청자들은 로건의 몸캠 사진을 실시간으로 공개한 정배우에게 우려의 댓글을 남겼고 정배우는 "해당 사진을 공개하기 전 변호사와 상의를 거쳤는데, 이미 인터넷에 유출돼 있던 사진이라 (방송에서 공개해도) 상관없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일부 남성 시청자는 로건이 몸캠을 했다는 것에 집중하지 않고 '피싱'에 초점을 맞춰 "정배우가 몸캠 피싱 피해자의 성 착취 영상을 유포했다"고 지적했다. 또 사생활을 유출한 것은 잘못한 것이라고도 비판했다.
사진=정배우 유튜브 캡처
사진=정배우 유튜브 캡처
정배우는 아랑곳하지 않고 이미 유출된 사진을 모자이크해서 올린 것이 무엇이 문제냐고 따지며 자신의 행동이 정당하다고 주장했다. 또 몸캠 사진은 영상 제작 중이고 추후 업로드한다는 예고까지 했다.

하지만 다음날 정배우는 "나는 (로건의 몸캠) 사진에 모자이크 처리만 하면 된다고 법적 자문을 받았다. 하지만 법적인 문제를 떠나서 시청자들이 '도의적으로 너무 한 것 아니냐' 지적을 하더라"며 "몇 시간 동안 곰곰히 생각해보니 맞는 것 같다"고 자신의 행동의 과했음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앞서 정배우는 '가짜사나이2'에 교관으로 출연 중인 로건과 정은주가 불법 퇴폐업소에 출입했다고 폭로해 화제가 됐다. 그는 "정은주는 로건 등 UDT 대원들과 함께 불법 퇴폐업소를 다녔으며 초대남이라는 이상한 행동까지 해왔다"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