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인, 골프장 갑질 연예인 지목
"캐디가 비매너 행동, 사과 요구"
박수인과 캐디 양측 "억울하다"
배우 박수인./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박수인./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박수인이 골프장 캐디에게 갑질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억울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23일 한 매체는 "여배우 박씨가 지난 6월 일행들과 골프를 즐긴 후, 골프장 측에 캐디의 태도가 마음에 들지 않았다며 캐디 비용을 환불해달라고 수차례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박씨는 자신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골프장 홈페이지에 "쓰레기 골프장" "캐디들 몰상식에 아주 X판" 등이라 쓰며 불만을 표출했다고. 이후 박씨는 자신의 SNS에 해당 '캐디 불친절' 등 해시태그를 남기기도 했다.

이에 대해 캐디 측은 박씨가 코스마다 연출 사진을 찍고 일행과 대화하느라 늑장플레이가 이어졌다고 지적하며 신속한 진행을 유도하려 했으나 오히려 박씨가 캐디를 질타했다고 주장했다. 캐디 측은 "홈페이지와 SNS에 게시된 글을 읽고 너무 억울해 정신적 충격이 크다"며 "홈페이지에 게시된 후기는 전부 거짓"이라고 했다.

이같은 사실이 여러 매체를 통해 보도 되면서 논란이 커진 가운데, '골프장 여배우' 박씨는 박수인으로 알려졌다.

박수인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당시 비매너 캐디의 행동에 기분이 상했고 '사과했으면 좋겠다'고 항의한 건데 이게 갑질이 되는 거냐"며 억울해 했다.

또한 박수인은 "캐디가 면전에서 '느려터졌네' '왜 이렇게 하냐, 그게 아니다'라고 고함을 쳐 마음이 상했다"며 "같이 간 지인들도 아는 부분이다. 너무 억울하고 화가 나서 주변 사람들에게 말했다. 그랬더니 후기 글을 올려보라고 하더라. 그런데 나보고 갑질을 했다느니, 사진을 찍느라 플레이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하니 억울하다"고 호소했다.

아울러 박수인은 "경기 전에 단체로 찍은 사진만 있고, 다른 사람들이 몇 번 찍어준 것은 있지만, 셀카는 찍지도 않았다"며 "만약 오해가 될 부분이 있다면 사과하겠다. 그러나 제가 갑질을 했다거나 무리한 요구를 했다는 것은 정정하고 싶다"고 말했다.

박수인은 2002년 영화 '몽정기'로 데뷔해 드라마 '며느리와 며느님', 영화 '귀접', '아직 사랑하고 있습니까?' 등에 출연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