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지미 팰런쇼 캡처.
지미 팰런쇼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BTS)가 25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NBC 인기 토크쇼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지미 팰런쇼)’에 출연해 뉴욕 지하철에 올라 짧은 인터뷰를 진행했다.

방탄소년단은 지하철에서 지미 팰런쇼가 팬들로부터 미리 받은 질문에 대해 답했다.

곡을 만들 때의 우선순위가 멜로디가 먼저인지, 가사가 먼저인지에 대해서 알엠은 “트랙, 즉 인스트루멘털이 먼저다”, 슈가는 “비트가 먼저고 멜로디와 랩을 다음에 만든다”고 답했다.

방탄소년단은 팬들 사이에서 ‘블랙빈누들 사건’으로 알려진 사건에 대한 전말도 공개했다. 지민은 “(예전에) 한창 연습할 시절이 있었다. 잠시 쉬는 시간에 알엠이 화장실 간다고 하고 혼자 블랙빈누들을 먹고 온 것이다. 우리가 다 기다리고 있었는데”라고 말했다. 알엠은 호탕하게 웃으며 “3~4분 정도였다. 그때 배가 아파서 (국수집에) 최대한 빨리 국수를 달라고 답했다”고 말했다.

콘서트 무대에 설 때 제일 기대하는 것으로는 지민이 “무대에 섰을 때의 첫 모습”이라고 말했다. 정국은 “그 모습이 에너지를 준다”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만나보지 못한 사람들 중 만나보고 싶은 사람으로는 존 시나(John Cena)가 꼽혔다. 알엠은 “우리는 그의 팬이고 그도 우리의 팬”이라며 “그가 제이홉을 사랑한다”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그룹에 대해 알려주고 싶은 것이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엔 알엠이 답했다. 알엠은 “유튜브를 키고 검색해서 BTS 지미 팰런 쇼를 보면 아마도 아미가 될 것”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지미 팰런은 멤버들이 무대에 올라가기 전에 하는 것도 궁금해했다. 이에 멤버들은 지미 팰런도 같이 하자며 무대에 오르기 전 하는 파이팅을 함께 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