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운우리새끼’ 봉태규./ 사진=SBS 방송화면
‘미운우리새끼’ 봉태규./ 사진=SBS 방송화면


배우 봉태규가 아내 하시시박(본명 박원지)에게 첫눈에 반했던 사실을 털어놨다.

23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는 봉태규가 출연했다. 이날 MC 신동엽은 “봉태규가 아내와 만난 지 두 번 만에 프러포즈를 했다더라”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토니 어머니는 “아이고 잘했네. 안 그랬으면 장가 못갔어. 이런 것 저런 것 따지다 못 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봉태규는 “지인이 술 한잔 하자고 나갔는데 아내가 있었다”라며 “그땐 반했다기 보다 얘기를 해보니 너무 멋있었다”라고 떠올렸다. 이어 “처음 만나고 나서 집에 갔는데 잠을 길게 자지 못하겠더라. 심장이 벌렁벌렁 뛰었다. 몸에 문제가 생겼나 싶어 병원에 가보려고도 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봉태규는 “두 번째 만났을 때 나는 연애 할 자신이 없다고 했다”며 “연애를 하고 싶지 않아서 결혼 하자고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봉태규는 “아내가 깜짝 놀라더라. 내가 출연료를 얼마 받고 있고, 대출이 얼마 있고, 집이 얼마짜리인지 이런저런 얘기를 다 했다”라며 “‘이게 내 전부다. 숨긴 것 없다’라며 결혼 하자고 했더니 오케이 하더라”라고 말했다.

봉태규가 “생일도, 어디사는 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결혼하자는 얘길 했다”고 하자 스튜디오에서는 ‘그렇게 좋았느냐’고 되물었다. 그러자 봉태규는 “미치겠더라”라며 웃었다.

봉태규와 하시시박은 2016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