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성준./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성준./사진=텐아시아DB


배우 성준이 지난 2018년 12월 군 입대 전 여자친구 사이에서 아이가 생겨 결혼한 상태라고 뒤늦게 고백했다. 최근 엑소 첸, 길 등 남자 연예인들의 갑작스러운 혼전 임신 및 결혼 사실 고백이 잇따르며 누리꾼들의 시선이 갈리고 있다.

성준의 소속사는 지난 3일 “성준은 군 입대전 결혼을 약속한 일반인 여자친구가 있었다”며 “군입대가 임박한 상황에서 이 둘 사이에 소중한 새 생명이 생겨났고, 결혼에 대한 법적 절차만 빠르게 진행한 채 서둘러 군대에 입대 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약 1년의 시간이 지났고, 성준은 아내와 아이에 대한 책임감으로 최근 복무 전환신청을 통해 상근예비역으로 남은 군복무를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뒤늦게나마 용기 내 고백한 성준에 대한 격려와 축복, 따뜻한 응원 부탁드린다”며 “일반인 신부를 배려해 더 이상의 자세한 사항은 공개하기 어려운 점 넓은 아량으로 양해 부탁드린다”고 했다.

성준도 자필 편지를 통해 “너무나 큰 기쁨이었고 기적이자 축복이었다”며 “그러나 바로 군 입대를 하게 되면서 제 인생에 찾아온 소중한 두 사람에 대한 보호를 우선시하고 싶었다. 그래서 결혼에 대한 법적 절차는 가능한 한 빨리 진행하되, 많은 분들에게 직접 인사를 드려야 하는 결혼식은 진행을 하지 못했다. 입대를 앞두고 있던 저로서는 최선이라 생각을 했기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아직은 미숙한 초보 가장으로서 가족을 조금 더 가까이서 지키고 싶었고 이를 계기로 여러분에게 부득이 조금은 늦어버린 내 개인적인 이야기를 솔직하게 전해드리고 싶었다. 남은 군 복무를 성실히 마치고 다시 배우 성준으로, 가장으로도 지금보다 더 단단하고 성숙한 모습으로 다시 찾아뵙겠다”고 약속했다.

성준의 고백에 네티즌들은 “축하합니다” “아기 예쁘게 잘 키우세요”라는 등의 응원과 축하의 메시지를 남겼다. 그러나 혼전 임신에 대한 불편한 시선을 보내는 이도 많았다.

현재 성준은 입대 전 촬영한 사전제작 드라마 ‘모히또’가 수년째 편성이 보류되면서 표류 중인 상황이다. 이에 성준의 갑작스러운 결혼, 출산 소식이 배우 활동에 어떤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