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MBC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 방송화면
사진=MBC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 방송화면


그룹 에이티즈(ATEEZ)가 천하장사에 등극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2020 설특집 아이돌스타 선수권대회’(이하 2020 ‘아육대’)엣 에이티즈가 씨름에 출전했다.

멤버 정우영과 정윤호, 강여상은 그룹 베리베리와 함께 남자 씨름 예선전에 출격했다. 첫 주자로 나선 정우영은 밭다리 걸기로 승리를 거머쥐었고, 두 번째 주자였던 정윤호는 10초 만에 베리베리의 동호를 이겨 2:0으로 다음 경기에 진출하게 됐다.

이어 빅톤과 대결을 펼치게 된 정우영과 정윤호는 힘을 자랑하며 거뜬하게 승리해 단숨에 결승까지 올랐다.

에이티즈에게 첫 승리를 안겨준 정우영은 결승전에서 골든차일드 배승민을 단번에 제압해 무패행진의 면모를 입증, 정윤호는 골든차일드 이대열과 열렬한 접전 끝에 패배했다. 경기 첫 출전이였던 강여상은 밀어치기로 상대방을 단숨에 꺾어 2:1로 경기를 마무리, 금메달까지 차지했다.

금메달을 획득, 천하장사가 된 ATEEZ 정우영과 정윤호, 강여상은 “씨름 첫 출전으로 금메달을 따게 돼서 너무 기쁘다. 많은 흥미를 느끼게 된 것 같다. 앞으로도 더 멋있는 모습을 보이겠다”며 벅찬 우승 소감과 함께 남다른 팬 사랑도 드러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