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2019 KBS 가요대축제’ / 사진=KBS2 방송화면
‘2019 KBS 가요대축제’ / 사진=KBS2 방송화면

‘2019 KBS 가요대축제’ / 사진=KBS2 방송화면

그룹 방탄소년단이 월드 투어 같은 무대로 팬들의 마음을 훔쳤다.

‘2019 KBS 가요대축제’가 27일 오후 7시 50분부터 일산 킨텍스에서 펼쳐졌다. 방송인 신동엽, 그룹 레드벨벳의 아이린, GOT7(갓세븐)의 진영이 진행을 맡았고 KBS 2TV에서 생방송됐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고민보다 GO’로 무대를 시작했다. 방탄소년단은 팬들과 호흡하며 무대를 자유롭게 누비벼 뛰어놀았다. 앞서 방탄소년단의 뷔는 “방안에 있는 듯한 자연스러움과 따뜻함을 무대에 쏟아부을 예정”이라고 예고했던 바. ‘고민보다 GO’에 이어 ‘홈(HOME)’을 공개하며 공연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어 방탄소년단은 ‘작은 것들을 위한 시’와 ‘소우주’ 무대를 펼쳤다. 팬들은 떼창으로 이들의 무대에 화답했다.

‘소우주’가 끝인줄 알았지만 방탄소년단의 무대는 더 남아있었다. 방탄소년단은 ‘디오니소스’ 마무리하며 월드 투어 같은 무대로 ‘가요대축제’를 완벽하게 장식했다.

‘2019 KBS 가요대축제’에는 방탄소년단부터 GOT7(갓세븐), ITZY(있지), 몬스타엑스, 트와이스, 뉴이스트, 레드벨벳, 세븐틴, NCT 127, NCT DREAM, 스트레이 키즈, 더보이즈, 투모오루바이투게더, 골든차일드, 마마무, 송가인, 아스트로, 에버글로우, 에이핑크, 엔플라잉, 여자친구, 오마이걸, 우주소녀, 청하 등이 출연해 무대를 꾸몄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