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스틸컷./사진제공=KBS2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스틸컷./사진제공=KBS2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스틸컷./사진제공=KBS2

KBS2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이하 ‘슬어생’)에서 걸그룹 AOA의 찬미가 한 달 용돈이 50만원이라고 밝힌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슬어생’에서 찬미는 “아이돌이다 보니 노후가 걱정이다. 노후 자금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죠?”라며 고민을 토로한다. 그는 2012년 17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데뷔했고 24살인 현재 프리랜서로서의 삶을 겪어보니 이런 고민을 자연스럽게 갖게 되었다고 밝힌다.

찬미는 불안정한 노후를 대비하기 위해 은행을 방문, 자산관리사의 상담을 받는다. 어린 나이에 일찍부터 노후관리를 시작하려는 찬미를 보고 자산관리사는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이어 찬미는 상담을 받던 중 은퇴시기를 고려했을 때 노후자금으로 월 187만 원을 30년 동안 꼬박 저축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한다.

또한 한 달 용돈 50만원으로 생활하는 찬미의 모습에 치타는 ‘짠미’라는 별명을 붙여주고, 찬미의 화려한 모습 뒤 검소한 소비 습관에 감탄한다.

찬미의 친언니도 최초로 공개된다. 축복받은 유전자를 물려받은 두 자매는 함께 소고기 먹방을 펼치며 현재 17살인 친동생의 등록금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처럼 어른스러운 생각을 지닌 찬미의 모습에 MC들은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알뜰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휘어잡을 찬미의 일상은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슬어생’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