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국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방탄소년단의 정국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의 열애설 상대로 거론된 타투이스트 A씨가

A씨는 17일 오후 자신의 SNS를 통해 “정국과 연인 관계는 절대 아니다”라고 밝혔다.

A씨는 온라인을 통해 돌아다니는 말들과 자신을 사칭해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이 안타까워 글을 올린다고 설명했다.

그는 “무슨 답변을 드리던 믿지 않고 스스로 마음대로 해석하고 더 심한 답글을 들을 게 뻔한 사실이라 아무 말 안하고 있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정국과 연인관계라든지, 제 이니셜을 타투잉 해줬다는 말들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단지 친한 친구 정도이며, 그것 때문에 저와 주변 분들이 많이 상처받고 팬 분들에게도 큰 상처를 입힌 것 같아서 너무 죄송하다. 이후의 말은 하지 않겠다”며 “무시가 절대 아닌 것만 알아주세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새벽 온라인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방탄소년단 정국의 거제도 목격담과 함께 CCTV 캡쳐사진이 공개됐다. 해당 사진에는 한 남성이 여성을 뒤에서 안고 있는모습이 담겨있었고, 일부 사람들은 이 남성이 정국이라고 추측하며 열애설이 불거졌다.

이에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장기휴가 기간에 있었던 소소한 개인적 일상들이 왜곡돼 알려진 것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CCTV 유출 및 불법 촬영 여부 등에 관해 확인 후 개인정도 유출 및 사생활 침해에 대해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