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백일의 낭군님’ 김선호, 한소희, 김재영 / 사진제공=tvN
‘백일의 낭군님’ 김선호, 한소희, 김재영 / 사진제공=tvN


배우 김선호, 한소희, 김재영이 ‘백일의 낭군님’으로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키며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종영을 2회 앞둔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극본 노지설, 연출 이종재, 제작 에이스토리)에서 열연을 펼치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김선호, 한소희, 그리고 김재영. 개성만점 연기와 비주얼로 각각의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으며 존재감을 확실히 다졌다.
어딘가 어설픈 조선 최고의 뇌섹남 정제윤을 그 누구보다 매력적으로 연기해낸 김선호. 특히 이율(도경수 분)과 홍심(남지현 분) 사이에서 설레는 직진남의 면모와 보기만 해도 미소가 지어지는 브로맨스로 폭풍 활약을 펼쳤다. 때론 외로운 율의 편이 돼주는 의리 있는 신하로 때론 홍심의 곁을 지켜주는 훈훈한 키다리 아저씨로 변신한 김선호는 특유의 능청스러운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명석한 두뇌로 율이 김차언(조성하 분)에 맞설 수 있도록 힘이 되어주고 있는 제윤의 남은 활약이 궁금해진다.
한소희는 치명적인 비밀을 숨긴 경국지색 세자빈 김소혜 역에 완벽하게 몰입하여 주목 받았다. 악역임에도 불구하고 사랑받고 싶은 세자빈의 외로움이 느껴지는 연기를 펼쳐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겉으론 차분한 모습으로 악랄한 계략을 꾸미고 세자가 아닌 연모하는 남자와 애틋한 서사를 지녀 그간 로맨스 사극에선 볼 수 없었던 세자빈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하며 신예 한소희의 다음 행보를 더욱 기대케 했다.
마지막으로 홍심의 오빠 윤석하와 김차언의 살수 무연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김재영. 매력적인 외모와 안정적인 연기력을 통해 하나뿐인 동생을 지키기 위해 원수 김차언의 살수가 된 사연을 설득력 있게 그려냈다. 특히 홍심과 재회하는 장면에서는 눈시울이 붉어질 정도로 애틋한 감정 연기를 펼쳤다. 극이 후반부로 달려갈수록 더욱 활약이 도드라지는 김재영의 마지막 선택에 이목이 집중된다.
‘백일의 낭군님’은 내일(29일) 월요일 밤 9시 30분 제15회 방송되며 오는 30일 화요일 밤 9시 20분 최종회가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