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부탁해
냉장고를부탁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이연복이 김풍에 승리했다.

1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김영철과 최화정이 출연했다. 이날 셰프들은 최화정의 냉장고에 있는 재료들을 가지고 ‘언빌리버블한 이국적인 요리’와 ‘세상 어디에서도 맛보지 못한 어메이징한 요리’라는 주제로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김풍과 이연복은 ‘세상 어디에서도 맛보지 못한 어메이징한 요리’로 맞대결을 펼쳤다. 이연복은 매콤한 요리인 ‘넘사복’을, 김풍은 디저트인 ‘풍살기’를 각각 만들었다.

최화정은 이연복을 선택했다. 최화정은 “소스의 배합을 어디서 상상할 수 없었다. 어디서도 맛볼 수 없는 맛을 맛봐 어메이징 했다”라고 이연복을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최화정은 “누군가를 위해 요리한다는 건 감동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